기사 공유하기

로고

선의 2억 곽노현, 낙하산 인사도 통크게?

박명기 후보에 돈 전달한 강경선 교수도 포함돼

입력 2011-09-23 09:52 수정 2011-09-23 13:33

▲ 사진 = 교육감 후보 사퇴 대가로 2억원를 건넨 혐의로 구속된 곽노현 서울시교육감 지난 10일 새벽 서울중앙지검 청사를 나서면서 취재진에게 입장을 밝히고 있다.

서울시교육감 후보 단일화 과정의 뒷거래 혐의로 구속된 곽노현 서울시교육감이 사립학교의 관선(官選) 이사에 측근과 좌파 인사를 대거 배치하려 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조선일보는 23일 “국회 교육과학기술위원회 소속인 권영진 의원(한나라당)이 서울시교육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서울시교육청이 진명학원(진명여고), 숭실학원(숭실중ㆍ고), 청숙학원(서울외고), 상록학원(양천고) 등 4개 학교법인에 추천한 임시이사 후보 50명 중 44%에 해당하는 22명이 곽 교육감의 측근이거나 진보ㆍ좌파 단체 소속 인사였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해 곽 교육감의 선거 운동을 도왔던 인사 9명과 민주화를위한전국교수협의회, 참교육을위한전국학부모회, 민변, 학술단체협의회 등 진보·좌파 단체 소속 인사 13명이다.

이사 후보들 중에는 박명기 후보에게 곽 교육감의 돈을 전달한 것으로 드러난 강경선 방송통신대 교수를 비롯해, 박주현 민주당 윤리위원장(이상 진명학원), 김귀식 전 전교조 위원장(숭실학원), 장은숙 참교육을위한전국학부모회 회장, 박찬운 전 민변 사무차장, 이부영 전 서울시 교육위원(이상 청숙학원), 박경양 전 참교육을위한전국학부모회 회장(상록학원) 등이 포함됐다.

서울시교육청은 진명학원 등 4개 학교법인에 대해 특별감사를 실시했으며, 감사 결과에 따라 지난 7월 기존 임원들에 대한 취임 승인을 취소했다. 이후 기존 이사들이 항의해 소송을 제기했고, 곽 교육감이 보내려 했던 임시이사의 선임이 현재 정지된 상태다.

권영진 의원은 이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서울시교육청은 임시이사 추천을 위해 다양한 단체의 의견을 받지 않고 민주화를위한전국교수협의회, 참교육을위한전국학부모회 등 특정 단체에만 공문을 발송해 임시이사 후보를 추천받은 것으로 드러났다”며 “사립학교 이사까지도 자기 사람들의 ‘자리 나눠주기’ 방편으로 삼은 것은 선거 이후의 논공행상이자 매관매직 행위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