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마사지에 보도방까지..미국서 한인 성매매 심각"

입력 2011-09-17 17:07 수정 2011-09-17 18:44

 비자 면제프로그램으로 미국 입국이 과거보다 쉬워지면서 최근 5년 사이에 200명 이상의 한국인이 성매매 혐의로 적발되는 등 미국 내 한국인 성매매 문제가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외교통상통일위 박선영(자유선진당) 의원이 17일 미국 국무부 등을 통해 확인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5년간 뉴욕 등 미국 동부지역에서만 200명 이상의 한국인이 성매매 협의로 미국 사법당국에 의해 적발됐다.

특히 최근에는 간호사 자격으로 미국에 입국한 여성 A씨가 현지에서 성매매를 알선하는 이른바 '보도방'을 차리고 영업하다 미국 연방수사국(FBI)에 붙잡혀 현재 뉴욕주 교도소에 구속되어 갇혀 있다.

A씨는 보도방에 고용된 성매매 여성들로부터 임금을 주지 않는다는 이유로 고발돼, 감금죄 및 강요죄 등 인신을 매매한 혐의도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서부지역에서도 한인 여성 4명이 마사지 업소를 열어 성매매한 혐의로 구속, 캘리포니아 교도소에 갇혀 있으며 알래스카에서는 한국인 부부가 고령자를 대상으로 하는 성매매 업소를 차렸다가 적발되는 등 미국 전역에서 한국인 성매매 문제가 심각한 상태라고 박 의원은 전했다.

앞서 미국 국무부는 6월 공개한 연례 인신매매실태보고서를 통해 한국을 강제 매춘과 강요된 노동에 처해지는 남성과 여성의 공급국이자, 경유국이며 최종 도착국이라고 규정하기도 했다.

박 의원은 "2008년부터 한국도 비자 면제프로그램(VWP) 대상에 포함돼 미국 입국이 과거보다 편리해지면서 미국에서의 한국인 성매매 사건도 증가해 한국이 성매매 수출국이란 오명을 쓰고 있다"면서 "정부 차원의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