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합뉴스
    ▲ ⓒ연합뉴스
    인공지능(AI) 반도체 대장주 엔비디아의 급등에 우려를 나타내는 분석이 나왔다.

    한때 파죽지세로 주가가 급등했다 급락해 투자자들에 피해를 줬던 테슬라의 전철을 밟을 수도 있다는 경고다.

    현지시각으로 3일 블룸버그 통신은 엔비디아가 테슬라처럼 주가 급등기 이후 큰 폭의 하락장을 맞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엔비디아의 놀라운 상승세가 S&P 500 지수를 사상 최고치로 끌어올리고 있지만 실적이 미끄러질 경우 주가도 굴러 떨어질 수 있다는 설명이다.

    특히 2017년 투자자들에게 전기차가 세계를 장악할 것이란 기대를 품게 하며 주가를 끌어올린 테슬라를 언급했다.

    테슬라 주가는 최대 랠리가 벌어져 기업가치가 1조2000억 달러(약 1603조원)를 능가했을 당시 투자자들은 전기차가 세계적으로 널리 빠르게 보급돼 시장을 지배할 것이라는 기대감이 커졌었다.

    반면 테슬라 주가는 2021년 최고점 대비 50% 넘게 떨어진 상태다.

    블룸버그는 "이 모든 것이 엔비디아를 AI의 미래에 대한 무한한 베팅으로 보는 투자자들에게 냉철하게 받아들여져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