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72세 아시아계 남성, LA서 반자동 총기 난사… 10명 사망

지난 21일 LA 댄스 교습소서 총격 사건 발생중국계 인사 "댄스행사 참석 못해 격분한 듯"용의자 남성, 경찰 대치 중 스스로 목숨 끊어희생자 전원 중국계 추정… 한인 피해자 없어

입력 2023-01-23 13:00 수정 2023-01-23 13:00

▲ 미국 경찰이 공개한 LA 총기난사 용의자. ⓒLA 카운티 보안관 트위터 / 연합뉴스

음력 설 기간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카운티 소도시에서 아시아계 남성이 반자동 총기를 난사해 10명이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LA타임스와 CNN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지난 21일(현지시각) 오후 10시 22분경 캘리포니아주 몬터레이파크(Monterey Park)의 댄스 교습소(스타 댄스)에서 한 남성이 불특정 다수에게 총격을 가해 남성 5명과 여성 5명이 그 자리에서 사망했다. 그 외에 총 10명이 중경상을 입어 인근 병원에서 입원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몬터레이파크는 인구가 약 6만명에 불과한 소도시로 주민의 절반 가량이 아시아계 이민자들로 구성돼 있다.

사건 발생 후 경찰 특수기동대(SWAT)가 용의자를 추적해 몬터레이파크에서 차로 40분가량 떨어진 토랜스 델 아모(Del Amo) 패션센터 야외 주차장에서 용의자의 차량(흰색 카고 승합차)을 포착했다.

포위망을 좁힌 경찰이 용의자에게 차에서 내리라고 지시하자, 용의자는 차 안에서 스스로 총을 쏴 목숨을 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LA 카운티 보안관실은 22일 몬터레이파크 시청 앞에서 사건 브리핑을 열고 "총격 사건의 용의자는 아시아계 남성인 휴 캔 트랜(72·Huu Can Tran)"이라고 발표했다.

보안관실은 이 사건은 트랜의 '단독범행'이며 사건 현장인 댄스 교습소에서 '반자동 돌격형 권총(코브레이 M11 9mm)'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보안관실은 사상자들의 구체적인 신원을 공개하지 않았으나, 희생자 대다수는 중국계로 알려졌다.

LA 한인회 회장인 제임스 안은 22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LA 경찰국 고위 관계자에게 확인한 결과, 일단 사망자와 부상자 모두 중국계"라며 "몬터레이파크는 기본적으로 중국계 타운(차이나 타운)이지만 우리 한인들도 거주한다. 다행히 한인들의 피해 상황이 접수된 것은 없다"고 말했다.

LA 중국계 상공회의소 회장인 체스터 총은 한 지역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스타 댄스'의 주인이 사고 당일 개최한 행사에 용의자의 부인이 참석했으나 용의자는 초대받지 못했다"며 "이에 용의자가 질투심을 느껴 격분했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스타 댄스' 주인이 특정인만 행사에 초대하는 일이 잦아, 행사에 참석하지 못한 사람들이 종종 불만을 표시했었다"는 이야기도 덧붙였다.

CNN에 따르면 익명을 요구한 트랜의 전처는 "20년 전 댄스 스튜디오에서 춤을 추다가 트랜과 가까워졌는데, 평소 트랜은 쉽게 화를 내고 짜증을 자주 내는 편이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주장 등을 토대로 현지 경찰은 증오범죄 가능성뿐 아니라 가정불화가 사건의 발단이었을 가능성도 살펴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현지 경찰은 용의자가 몬터레이파크에서 3km 떨어진 인근 도시에서 2차 범행을 시도했다가 실패했을 가능성도 수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 보도에 따르면 몬터레이파크에서 총격 사건이 발생한 지 20여분 만에 알햄브라의 또 다른 댄스 교습소에서 어떤 남성이 총기를 난사하려다 무기를 빼앗기자 흰색 밴을 타고 달아났다는 제보가 들어온 것으로 전해졌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