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한국인 2명 탑승' 항공기 네팔서 추락…"탑승자 72명 전원사망"

네팔 카트만두 → 서부 포라카 향하던 네팔 예티항공 ATR72기 추락승객 68명·승무원 4명 등 72명 탑승…현지 언론 "전원사망" 보도외교부 "한국인 2명 탑승 확인"…주 네팔 한국대사관 직원 현지 급파

입력 2023-01-15 16:56 수정 2023-01-15 17:25

▲ 네팔 항공기 추락사고. ⓒ연합뉴스

네팔에서 70여 명이 타고 있던 항공기가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고 항공기에는 한국인 2명이 탑승자 명단에 올라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15일 외교부와 외신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네팔 카트만두에서 서부 포라카로 향하던 네팔 예티항공 소속 ATR72기가 네팔 카스키 지구에서 추락했다. 해당 항공기에는 승객 68명과 승무원 4명 등 총 72명이 타고 있었다.

사고 항공기에는 외국인 10명이 탑승해 있었는데, 이중 2명은 한국인인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외교부는 "사고가 난 네팔 예티항공 소속 항공기에 한국인 2명이 탑승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주 네팔 한국대사관 직원을 현지에 급파하는 한편, 본부 재외국민보호대책반을 가동했다.

이날 항공기 추락사고로 전원이 사망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인도 현지 매체는 이 사고로 탑승객 전원이 사망했다고 전했다.

크리슈나 반다리 네팔군 대변인은 로이터 통신을 통해 "비행기가 산산이 조각났다"고 말했다.

네팔 정부는 구조대원 수백 명을 투입해 추락 지점을 수색하고 있으며, 로이터 통신은 추락 항공기에서 시신이 최소 40구 수습됐다고 보도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