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바이든이 맞다" 61.2%… "날리면이 맞다" 26.9%… 尹 지지율 27.9%

"尹 비속어 발언, 직접 사과를" 70.8%… "사과할 필요 없다" 27.9%"사실과 다른 보도로 동맹 훼손"… 공감 33.3%, 비공감 63.6%'비속어 논란'에 여론 돌아서… 유엔 연설, 세일즈 외교 성과 묻혀

입력 2022-09-28 15:02 수정 2022-09-28 15:55

▲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26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에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의 순방 도중 불거진 비속어 논란으로 진실공방이 벌어지고 있는 가운데, 국민 여론은 윤 대통령의 해명에 우호적이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28일 발표된 여론조사 결과, 국민 10명 중 7명은 욕설 논란에 따른 윤 대통령의 직접 사과가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또 문제의 발언 중 '바이든'이라고 알려진 부분도 10명 중 6명 이상은 대통령실의 해명대로인 '날리면'이 아닌 '바이든'이 맞다는 인식이다.

비속어 논란에… 국민 여론 70.8%가 '尹 직접 사과 필요하다'

여론조사기관 조원씨앤아이가 스트레이트뉴스 의뢰로 지난 24~26일 전국 성인남녀 1002명을 대상으로 비속어 논란에 관한 윤 대통령의 '사과' 필요 여부를 물은 결과 윤 대통령이 직접 사과해야 한다'는 응답은 70.8%, '불필요하다'는 응답은 27.9%로 나타났다.

사과하는 것이 맞다는 여론은 지역·연령대를 불문하고 전반적으로 우세했다. 윤 대통령의 직접 사과가 '필요하다'는 응답은 ▲서울 65.1%('불필요' 34.1%) ▲경기·인천 69.9%(28.9%) ▲대전·세종·충청 72.2%(25.7%) ▲광주·전라 86.9%(13.1%) ▲대구·경북 64.6%(32.2%) 부산·울산·경남 72.4%(26.5%) ▲강원·제주 72.3%(27.7%) 등이었다.

연령대별로는 ▲20대 72.0%('불필요' 26.1%) ▲30대 68.2%(30.4%) ▲40대 81.9%(16.9%) ▲50대 75.5%(23.1%) ▲60대 이상 61.7%(37.6%) 등으로 집계됐다.

尹 지지율 다시 20%대로 폭락

아울러 ▲유엔 기조연설 ▲반도체·전기·2차전지 분야 글로벌 기업 11억5000만 달러(약 1조6000억원) 투자유치 성공 등 '세일즈 외교'▲한일 약식회담 ▲한·캐나다 광물 관련 정보 교류 및 기술개발 협력체계 구축 등의 성과에도 국민 10명 중 7명은 5박7일간의 윤 대통령의 순방외교 결과를 부정적으로 평가했다.

응답자의 70.9%는 윤 대통령의 순방을 '잘못했다'고 평가했고, 긍정적으로 평가한 경우는 27.9%에 그쳤다.

비속어 논란 등의 영향으로 윤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따른 긍정평가는 20%대로 다시 주저앉았다. 긍정평가는 27.7%, 부정평가는 71.3%로 나타났다. 추석 직전 조사(9월4일) 때보다 긍정평가(31.4%)는 3.7%p 내렸고, 부정평가(66.8%)는 4.5%p 올랐다.

또 다른 여론조사에서도 윤 대통령을 향한 긍정평가는 30%를 갓 넘겼다.

尹 발언 '바이든이 맞다' 61.2%, '날리면이 맞다' 26.9%

여론조사기관 넥스트위크리서치가 KBC광주방송과 UPI뉴스 의뢰로 지난 26~27일 전국 18세 이상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윤 대통령 직무수행 평가를 조사한 결과, 긍정률은 32.6%, 부정률은 65.8%를 기록했다.

또 윤 대통령의 영국·미국·캐나다 순방에 따른 긍정평가는 32.9%, 부정평가는 65.4%였다.

역시 순방 기간 중 논란의 중심이 된 윤 대통령의 발언과 관련한 여론조사에서도 대통령의 발언이 '날리면이 맞다'고 응답한 비율은 26.9%에 그쳤다. '바이든이 맞다'는 응답은 61.2%를 차지했다.

또 윤 대통령이 주장하는 '사실과 다른 보도로 동맹 훼손'에 공감하는 비율은 33.3%, 비공감 비율은 63.6%였다.

윤 대통령은 지난 21일(현지시각) 미국 뉴욕 방문 당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주최한 제7차 글로벌펀드 재정공약회의에서 바이든 대통령과 48초 동안 짧은 환담을 나눈 뒤 회의장을 빠져나가면서 비속어를 사용하는 것으로 보이는 장면이 포착돼 물의를 빚었다.

진실공방 가열… 尹 "확실한 진상규명 있어야" 요구

우리나라 시간으로 지난 22일 국내 언론을 통해 윤 대통령의 발언이 "(미국) 국회에서 이XX들이 승인 안 해 주면 바이든이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보도되면서 대통령실과 야당 및 언론 사이에 진실공방이 점화됐다. 대통령실에서는 욕설의 대상이 미국 국회가 아닌 우리나라 국회였고, '바이든'이 아니라 '날리면'이라고 언급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대통령실은 당초 '이XX'라는 욕설은 인정하는 듯했으나 이후 음성 전문가들의 분석 결과 윤 대통령이 '바이든'을 언급하거나 욕설을 사용하지 않았다는 주장을 펼치기 시작했다.

윤 대통령은 순방을 마치고 귀국 후 첫 출근길에 도어스테핑(약식 기자회견)을 가진 지난 26일 "사실과 다른 보도로써 동맹을 훼손한다는 것은 국민을 굉장히 위험에 빠뜨리는 일"이라며 '확실한 진상규명'을 요구했다.

조원씨앤아이 조사는 ARS(무선 100%) 방식으로 진행됐다. 응답률은 3.8%,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다. 넥스트위크리서치 조사는 ARS(무선 100%) 방식으로 실시됐다. 응답률은 4.6%,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다. 여론조사의 자세한 개요와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