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피아니스트 임윤찬, 한국메세나협회 지원 연계 "후원금 받았다"

KT&G장학재단 1000만원 지원…"역사에 남는 음악 만들도록 노력하겠다"

입력 2022-09-06 08:56 수정 2022-09-06 08:58

▲ 왼쪽부터) 안홍필 KT&G장학재단 사무국장, 이상학 KT&G 부사장, 피아니스트 임윤찬, 김희근 한국메세나협회 회장, 이충관 한국메세나협회 사무처장.ⓒ한국메세나협회

피아니스트 임윤찬(18)이 1000만의 특별 후원금을 받았다.

한국메세나협회(회장 김희근)는 지난 5일 '2022 반 클라이번 국제 피아노 콩쿠르'에서 최연소로 우승을 차지한 임윤찬에게 KT&G장학재단의 후속 지원을 연결하며 후원금 전달식을 가졌다.

이번 행사는 한국메세나협회가 회원사들과 협력해 운영하고 있는 '국제음악콩쿠르 출전 지원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됐으며, KT&G장학재단은 1000만 원의 지원금과 후원 증서를 전달했다.  

'국제음악콩쿠르 출전 지원사업'은 올해 한국메세나협회가 K-Art 음악분야 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새롭게 시작한 사업이다. 5개 국제 음악 콩쿠르의 바이올린, 피아노 2개 부문에서 본선에 진출한 국내 연주자를 지원한다. 

연간 5명 내외로 선정해 한국메세나협회가 콩쿠르 출전비용을 제공하고, 최종 3위 이내 입상자에게는 기업의 후속 지원까지 연계하고 있다. 지난 5월 '제16회 반 클라이번 콩쿠르'의 본선 진출자 4명 김홍기·박진형·신창용·임윤찬에게 콩쿠르 출전 비용을 지원한 바 있다.

임윤찬은 2017년 KT&G장학재단 문화예술 장학생으로 선정돼 3년간 매년 500만 원씩 지원받았다. KT&G장학재단이 2019년에 발간한 '장학재단 백서'에서 당시 임윤찬은 "피아니스트를 꿈꾸는 동안 때로 무거운 부담감에 마음이 내려 앉기도 하고, 때로 눈부신 즐거움으로 가슴이 벅차오르기도 한다"고 전했다.  

3년이 지난 지금 임윤찬은 "귀한 자리에 함께해 영광이다. 사실 콩쿠르 이후에 달라진 것은 하나도 없다. 이전처럼 저만의 방식으로 살아갈 것이며, 역사에 남는 음악을 만들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희근 한국메세나협회 회장은 "진정성있는 기업의 지원이 문화예술 부흥을 이끌고 있다"며 "세계 무대에서 무한한 발전 가능성을 입증하고 있는 음악 인재들이 높은 예술적 성취를 이룰 수  있도록 기업들과 함께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