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빌 게이츠 만난 尹…"국산 백신, 개도국 감염병 예방에 활용 기대"

尹, 빌 게이츠 이사장 접견…개도국 백신 지원 논의尹 "게이츠 재단과 내실 있는 협력관계 갖고 싶다"게이츠 "尹, 바이오 분야 혁시네 방점 둔 것 높이 평가"

입력 2022-08-16 17:13 수정 2022-08-16 17:48

▲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인 빌 게이츠 '빌&멜린다 게이츠 재단' 공동 이사장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인 빌 게이츠 '빌&멜린다 게이츠 재단' 공동 이사장을 접견하고 개발도상국의 감염병 예방을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 한국에서 생산된 코로나19 백신을 이용해 개도국의 코로나19 치료를 지원하겠다는 것이다. 

윤 대통령은 16일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청사에서 빌 게이츠 이사장과 만나 "우리나라의 SK바이오사이언스가 지난 6월 코로나백신 개발에 성공했다"며 "이렇게 개발된 백신이 개발도상국의 감염병 예방에 크게 활용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이어 "코로나 팬데믹 상황에서 빌 게이츠 이사장님의 노력은 전 세계의 질병으로부터 자유 그리고 보건정의에 큰 기여를 하셨다"며 "저도 대한민국 정부를 대표해 우리나라가 수준 높은 바이오 헬스 기술을 구축하고, 세계 시민의 건강 증진에 기여할 수 있도록 게이츠 이사장님의 재단과 내실 있는 협력관계를 갖고 싶다"고 강조했다. 

게이츠 이사장도 윤 대통령의 제안을 흔쾌히 수락했다. 그는 "윤 대통령이 바이오 분야 혁신에 대해 방점을 두고 계신 것을 높이 평가한다"며 "이는 좋은 일자리를 창출할 뿐 아니라 선진국과 나아가 개발도상국의 삶에도 아주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화답했다.

또 게이츠 이사장은 "세계는 준비가 잘 되어있지 않았고 이런 위험들을 관리하기 위해서 저는 CEPI(감염병혁신연합)라는 혁신 연합을 주도했다"며 "이를 통해서 한국도 많은 관대한 지원을 보여줬고 SK라고 하는 아주 훌륭한 파트너와 함께 일하게 됐다"고 말했다.

아울러 게이츠 이사장은 "한국이 정부 차원에서 많은 지원을 해주고 있고 대학과 비영리단체 등을 통해 우리가 전 세계적으로 보건역량을 기르는데도 많은 파트너쉽을 발휘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게이츠 이사장의 방한은 글로벌 보건 안보 증진과 건강형평성 격차 해소, 개발도상국 감염병 퇴치를 위한 한국 정부와 업무 협약을 위한 것이다.

한국 정부는 국제 백신 공동구입 프로젝트 코백스(COVAX)에 2600억원 가량을 지원하고 있는 상태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