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예술가 7명과 '아름다움' 교감…즉흥 공연 '스트레인지 뷰티'

국립극단X벨기에 리에주극장 공동 제작, 9월 국내 초연

입력 2022-08-08 07:57 수정 2022-08-08 07:58

▲ (왼쪽부터 시계방향)배요섭·황혜란·파올라 피시오타노·잔 베르제(현지 조연출)-에메 음파네·마리아 클라라 빌라 로보스·클레망 티리옹.ⓒ최용석

국립극단(예술감독 김광보)과 벨기에 리에주 극장이 '스트레인지 뷰티'를 공동 제작한다.

이번 작품은 8월 10~11일 벨기에 SPA 페스티벌 야외 무대에서 첫 선을 보인 후 9월 1~18일 소극장 판 무대에 올린다. 12월 13일~17일에는 벨기에 리에주극장에서 벨기에 현지 관객과 만난다.

'스트레인지 뷰티'는 당초 지난해 공연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팬데믹으로 1년 연기된 바 있다. 배요섭 연출가를 비롯해 유럽·아프리카·남미 등 다양한 대륙 출신의 창작자들 7명이 '작가' 개념으로 참여해 공동 창작 형식으로 만들었다.

무대에는 배요섭을 제외한 안무, 사운드, 비주얼아트, 영상, 연기 등 각자의 전문 분야에서 활동해 온 6명의 예술가가 퍼포머로 오른다. 이들은 2020년부터 2회에 걸쳐 화상 워크숍을 이어가며 함께 토론하고 아이디어를 교류했다.

'아름다움이란 무엇인가?'라는 주제 아래 노자 '도덕경', 켄 윌버 '무경계'를 읽고 한국의 미황사(전라남도 해남), 벨기에의 티벳불교 수도원에서 체험 수련을 하는 등 창작의 영감을 얻기 위한 활동 끝에 '스트레인지 뷰티'를 탄생시켰다.

7명의 예술가는 불교에서 스승이 제자에게 깨우침을 얻도록 인도하기 위해 제시하는 간결하고도 역설적 물음 '공안' 중에서 몇 가지의 화두를 택해 각자의 방식으로 표현한다. 100분간 이어지는 전위적인 공연은 가장 기본이 되는 약속 몇 가지 외에는 즉흥적으로 진행된다.

공연의 연출을 맡은 배요섭은 전통적인 연출의 역할에서 탈피해 6명의 참여 작가 겸 퍼포머들에게 고민거리와 탐구거리를 제시하는 개념적 의미의 '판'을 설계했다. 참여자들은 '판' 안에서 아름다움에 대한 각자의 생각을 움직임, 영상, 그림 등 자신만의 수단으로 자유롭게 풀어낸다.

배요섭 연출은 "아름다움을 경험하는 순간 예술가의 몸 안에서는 어떤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아름다움의 감각은 어디에 있는지, 예술 작업을 가능하게 하는 예술가들의 영감과 충동은 어디에서 오는지, 이러한 질문들에서 작업이 시작됐다"고 밝혔다.

'스트레인지 뷰티' 한국 공연은 국립극단 홈페이지에서 예매할 수 있다. 9월 4일 공연종료 후에는 참여 예술가 전원이 참여하는 '예술가와의 대화'가 진행된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