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법에 저촉되는 건 없다지만… "대통령실에 尹 외가 6촌 근무" 구설

대통령실에 윤 대통령 외가 6촌 근무… "캠프 때부터 참여, 법에 저촉된 것 없다""국민정서에 반한다면 법 정비해야… 공적 업무 하는데 '비선' 표현은 악의적"

입력 2022-07-07 16:31 수정 2022-07-07 17:18

▲ 윤석열 대통령이 7일 충북 청주 충북대학교에서 열린 국가재정전략회의 및 대학생 오찬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대통령실 국민소통관실

윤석열 대통령의 인척이 대통령실에 채용돼 김건희 여사와 관련한 업무를 보는 것으로 드러나 또 구설에 올랐다.

이원모 대통령실 인사비서관 부인 신모 씨의 스페인 순방 동행으로 '비선 논란'이 일어난 지 하루 만이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7일 오전 대통령실 브리핑룸에서 윤 대통령의 외가 6촌과 신씨가 대통령실에서 근무 중인지 여부와 관련 "맞다"면서도 "법에 저촉된 경우는 없다"고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윤 대통령의 외가 6촌은) 업무연속성 차원에서 근무하고 있다. 대선 경선 캠프 구성 때부터 참여해 여러 업무를 수행했던 것"이라며 "지근거리에서 보좌했고 지금도 그 역할을 수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그러면서 "국회가 만든 이해충돌방지법에 저촉되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채용 제한은 배우자·직계혈족·형제자매·동거인(사위·며느리·장인·장모·처형·처제로) 규정돼 있고 먼 인척이라는 이유로 (채용에서) 배제한다면 그것 또한 차별이라는 것이다.

다만 이 관계자는 '국민정서에 저촉된다'는 지적에 "국민정서에 반한다면 법을 정비해야 할 사안"이라고 반박했다. '비선 논란'이 끊이지 않는다는 지적에도 "공적 업무를 두고 비선이라 표현하는 것은 명백한 오보이고 악의적 보도"라고 강변했다. "공적 조직에서 공적 업무를 하고 있는 사람에게 비선 프레임을 씌우는 것에 동의할 수 없다"는 것이다.

또 신씨가 윤 대통령 부부의 스페인 순방 일정을 수행한 데 따른 논란과 관련해서는 "법적, 제도적으로 아무런 하자가 없다"며 "모든 절차를 밟은 것"이라고 일축했다. "신원조회와 보안각서 작성도 다 이뤄졌고 분명히 절차 속에 이뤄진 일"이라는 주장이다.

김건희 여사의 공적 업무 및 일정 관리 차원에서 '제2부속실'의 필요성이 거론되는 것을 두고는 "제2부속실을 만들 계획은 없다"며 재차 선을 그었다.

이 관계자는 "부속실 내에서 대통령을 보좌하면서 또 김 여사 일정이 생기면 그 안에서 충분히 지원이 이뤄지고 있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 부부 사적 지인의 공적 업무 등 논란은 최근 한 달 사이 세 번째다. 김 여사가 지난 6월13일 첫 공개 단독 일정으로 김해 봉하마을에 방문했을 때도 공식 수행원이 아닌 김 여사의 개인적 지인이 동행해 논란이 일었다. 이 인물은 김 여사가 대표이사로 있던 코바나컨텐츠 전무 출신이었다.

또 대통령실은 6일 신씨가 김 여사의 스페인 관련 일정에 관여한 데 따른 해명을 해야 했다. 신씨는 윤 대통령 측근 이원모 대통령실 인사비서관의 부인으로, 대통령실 소속 직원이 아님에도 대통령실 예산으로 항공편과 숙소를 제공받은 것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확산했다.

대통령실은 이와 관련 "기타수행원 자격으로 동행했고 무보수로 자원봉사를 한 것"이라는 취지로 반박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