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이준석 운명의 날… 김철근 "7억 각서는 개인적 호의" 李와 무관 주장

이준석 윤리위 7일 오후 열려… 김철근 "증거인멸 한 적 없다" 결백 주장"투자 각서는 개인적 호의로 써 준 것… 나는 2013년의 일은 모른다"

입력 2022-07-07 14:31 수정 2022-07-07 16:05

▲ 김철근 당대표 정무실장 ⓒ강민석 기자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가 7일 오후 이준석 대표의 '성 상납 및 증거인멸교사' 의혹을 심의할 예정인 가운데, 해당 의혹의 핵심 당사자인 김철근 당대표정무실장이 "증거인멸을 한 적이 없다"며 관련 의혹을 전면부인했다.

김 실장은 이 대표의 측근으로 이 대표의 성 상납 의혹을 무마하기 위해 제보자를 만나 관련 증거 인멸을 조건으로 7억원의 투자 각서를 써 줬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김 실장은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제가 장모 씨에게 7억 투자유치 각서를 써 준 것은 그야말로 호의로 한 것이고 개인적인 일에 불과하다"며 "이준석 대표 일과 무관하게 작성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최근에 경기중앙지방변호사회는 가로세로연구소가 방송한 김연기 변호사와 장모 씨 사이의 통화 녹음 내용 중 일부가 삭제됐다고 인정했다"고 전제한 김 실장은 "삭제된 내용 중 일부는 김연기 변호사가 장씨에게 사실확인서 내용이 모두 맞느냐고 묻고 장씨가 그렇다고 답을 한 내용이라고 한다"고 설명했다.

김 실장은 그러면서 "장씨가 지난 1월10일에 작성한 사실확인서 내용은 모두 진실한 내용"이라고 강조했다.

김 실장은 또 "저는 2013년의 일은 모른다. 허나 이준석 대표도, 장씨도, 그 누구도 제게 이준석 대표가 2013년에 성 상납을 받았다고 이야기한 적이 없다"며 "저는 그 어떠한 품위유지 의무를 위반한 것이 없다"고도 주장했다.

한편, 윤리위는 지난 6월22일 '증거인멸 의혹 관련 품위유지 의무 위반'을 이유로 김 실장 징계 절차를 개시한 데 이어 7일 오후에는 이 대표가 직접 참석해 관련 의혹을 소명할 예정이다. 

이 대표는 관련 의혹을 전면 부인하지만, 측근인 김 실장의 징계 절차가 개시된 만큼 이 대표에게도 같은 결정이 내려질 가능성도 점쳐지는 상황이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