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윤석열정부 홍보비서관 물망에 '친언론노조'… 공영언론100년委 "공정성 의문"

"KBS PD 출신 기업인 A씨, 정연주 사장 때 승승장구""OTT 비즈니스만 해온 인물… 대언론 전문성 부족해""친언론노조 인맥과 친분… 좌편향된 언론에 동조 可"

입력 2022-05-20 14:40 수정 2022-05-20 15:32

인선 발표를 앞둔 대통령실 홍보수석 산하 '홍보기획비서관'에 정연주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위원장과 가까운 사이로 알려진 기업인 A씨가 유력하다는 전망이 나왔다.

19일 성명을 통해 A씨의 임명 가능성을 높게 본 '공영언론미래비전100년위원회(이하 '공영언론100년위')'는 "A씨는 KBS PD로 입사해 (노무현 정부 시절) 정연주 KBS 사장 당시 DMB 채널을 론칭하며 승승장구했던 인물"이라며 "이후 정권교체 후 정 사장이 해임되자, 이에 대한 반발 등으로 타 방송사로 이적했다"는 전력을 소개했다.

특히 "A씨는 과거 고대영 KBS 사장을 몰아내기 위해 보직사퇴 후 파업에 열성적으로 참여했던 모 PD를 '토종 OTT' 대표로 앉히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며 "사실상 언론노조와 궤를 같이 하고 있는 인물"이라고 비평했다.

공영언론100년위는 "A씨는 친언론노조 성향의 인맥과 적지 않은 인연을 맺고 있고, 취재·제작·보도 등에 대한 경험은 거의 없이 오로지 OTT 비즈니스만 해온 인물"이라며 "윤석열 정부가 '대언론 전문성'이 없는데다 언론노조와 궤를 같이한 자를 기용하려는 의도가 무엇인지 모르겠지만, 우리는 이 인물이 언론노조의 억지와 왜곡에 쉽게 동조하는 것이 아닌가 우려가 깊다"고 밝혔다.

공영언론100년위는 "지금도 공영방송에서 지속적으로 여론왜곡과 선전선동이 난무하고 있는 상황에, 끊임없는 소통으로 언론의 공정성과 균형을 되찾아와야 하는 사명을 이룰 수 있는 인물이 과연 A씨가 맞다고 확신할 수 있나"라고 물었다.

'언론노조는 현업 6단체를 동원해 아직도 공영방송장악법, 김의철 KBS 사장 보호법을 관철시키려 획책하고, 지방선거를 앞둔 지금도 말도 안 되는 불공정 편파방송을 일삼고 있다'고 전제한 공영언론100년위는 "이런 허술한 인사를 현실화시킬 경우 공정방송과 언론의 객관성·균형성을 확보하기 전에 언론노조의 왜곡된 선동에 놀아날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했다.

끝으로 "대통령실은 인수위 때 전 언론노조위원장 출신 홍보수석을 검토해 수면 위로 올린 과오를 철저히 반성해야 한다"고 꾸짖은 공영언론100년위는 "만약 언론노조에 동조할 가능성이 조금이라도 있는 인물을 대통령실과 언론의 소통창구로 쓴다면, 갈 때까지 간 현 언론을 정상화시키는 길은 불가능한 길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공영언론미래비전100년위원회 "공영언론을 국민 품으로"


지난 3월 출범한 공영언론100년위는 강규형 명지대 교수, 박인환 바른사회시민회의 대표, 차기환 변호사가 공동상임대표를, 허성권 KBS노동조합 위원장, 박소영 행동하는자유시민 대표가 공동집행위원장을 맡고 있다.

공동대표단에는 김태훈 한반도 인권과 통일을 위한 변호사 모임 명예회장, 오정환 MBC노동조합 위원장, 강명일 MBC노동조합 비대위원장, 황근 선문대 교수, 조맹기 서강대 언론대학원 명예교수, 이준용 자유언론국민연합 공동대표, 이제봉 사회정의를 바라는 전국 교수모임 공동대표, 이순임 MBC공정방송노동조합 전 위원장, 박혜령 자유수호포럼 대표, 전혜성 바른인권여성연합 사무총장, 박은희 전국학부모단체연합 상임대표, 이현영 국민을 위한 대안 대표, 이효령 청년포럼시작 공동대표, 이명준 한국성평화연대 대표, 선우윤호 청년모임 티네렛 모임장, 최재영 전국학생수호연합 대표가 이름을 올렸다.

하은정 한반도 인권과 통일을 위한 변호사 모임 사무총장, 신창섭 자유언론국민연합 집행위원, 유애리 KBS 전 아나운서, 이강덕 KBS 기자, 박영환 KBS 기자, 이동우 YTN 보도국 부국장, 이창섭 연합뉴스 전 편집국장 등이 집행위원을 맡고 있다.

[사진 제공 = 픽사베이 (https://pixabay.com)]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