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검찰, 文정부 비리 탈원전 '윗선' 정조준… 이르면 다음달 수사 결론

검찰 19일 석유관리원·석탄공사 등 산업부 산하 기관 6곳 동시다발 압수수색현장 참관한 백운규 전 장관 "법과 규정을 준수하며 업무 처리" 의혹 부인대장동, 울산시장선거 개입 등도 속도 낼 듯

입력 2022-05-19 15:28 수정 2022-05-19 17:48

▲ 19일 오후 서울 성동구 한양대 백운규 전 장관의 사무실에서 검찰 관계자들이 '산업부 블랙리스트' 의혹 사건 관련 압수수색을 실시하고 있다.ⓒ연합뉴스

'탈원전 블랙리스트' 의혹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기관들과 백운규 전 산업부장관의 자택·연구실 등을 동시다발적으로 압수수색했다. 

의혹의 핵심 인물인 백 전 장관 소환조사가 임박한 것으로 알려져, 윤석열정부의 첫 전 정부 정책비리 의혹 수사가 이르면 다음달 마무리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최형원)는 19일 에너지기술평가원·한국석유관리원·대한석탄공사 등 산업부 산하 기관 6곳을 압수수색해 인사와 경영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검찰은 또 백 전 장관의 자택과, 그가 근무하는 한양대 퓨전테크놀로지센터 사무실에도 수사관들을 보내 PC에서 이메일 내역 등 자료를 확보했다. 이날 연구실 압수수색 현장에는 백 전 장관이 직접 변호인과 참관했다.

'문재인정부의 지시로 산하 기관장에게 사퇴를 강요했느냐'는 질문에 백 전 장관은 "수사 중인 사안이라 말씀 드리기 어렵다"면서 "저희가 그렇게 지시 받고 움직이거나 하지 않았고, 항상 법과 규정을 준수하면서 업무를 처리했다"고 정면으로 의혹을 부인했다. 

백 전 장관은 이어 "굉장히 안타깝다"며 "수사에 성실히 임하면 모든 것이 잘 밝혀질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검찰이 산업부와 산하 기관 8곳을 압수수색한 지 한 달 여 만에 또다시 대규모 압수수색에 나서며 '탈원전 블랙리스트' 의혹 수사가 막바지를 향하고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검찰은 지난 3월25일 산업부 원전 관련 부서를 압수수색하며 수사에 착수한 뒤 사표를 냈던 당시 기관장들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했다. 검찰은 필요한 경우 이 전 차관 등을 추가로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아울러 이날 압수수색에서 확보한 증거자료들을 분석해 백 전 장관의 혐의가 구체화하면 피의자로 소환해 조사할 방침이다. 다만 압수물 분석에 상당한 시일이 걸릴 것으로 보여 일러야 이달 말께 소환조사가 이뤄질 전망이다.

일각에서는 윤석열정부 출범에 맞춰 동부지검 지휘부와 수사팀의 교체가 예상되는 만큼, 늦어도 다음달에는 사건을 마무리 짓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나온다. 

한편, 국민의힘 전신인 자유한국당이 2019년 1월 '탈원전 블랙리스트' 관련 고발장을 검찰에 제출한 뒤 3년 만에야 수사에 속도를 낸 것과 관련해 논란이 일었다. 

대선 결과에 따른 정치보복이나 코드 맞추기 수사라는 비판에 동부지검은 지난달 12일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동부지검은 당시 보도자료를 통해 "산업부 블랙리스트 사건은 올해 2월께부터 본격적인 수사를 진행했고, 법리 검토와 임의수사를 거친 뒤 대선 전부터 압수수색을 준비했다"고 밝혔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