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중국 위협 거세지자…백악관 “대만에 대한 미국의 약속 확고하다”

젠 사키 대변인 “우리는 대만의 정당방위 계속해 지지할 것…대만해협 평화 지킬 것”

입력 2021-10-15 15:06 | 수정 2021-10-15 17:35

▲ 젠 사키 미국 백악관 대변인. ⓒ뉴시스 AP.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만에 대한 중국의 무력시위가 이어지는 가운데 백악관이 “대만에 대한 미국의 약속은 확고(rock solid)하다”고 밝혔다.

14일(이하 현지시간) 백악관 정례브리핑에서 젠 사키 대변인은 대만 상황에 대한 질문을 받은 뒤 “미국은 대만의 정당방위를 계속해서 지지할 것”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전했다.

사키 대변인은 이어 “나는 해당 사안을 언급할 위치에 있지 않다”고 전제한 뒤 “현재 대만과 중국 간의 긴장이 고조되고 있지만 대만에 대한 미국의 군사적 지원은 계속될 것”이라며 “미국은 대만 해협의 평화를 지키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발언은 중국과 대만 간의 전쟁 위기가 고조되는 가운데 나온 것이어서 주목을 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지난 9일 “반드시 대만 통일을 이룩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13일에는 마샤오광 중국 대만사무판공실 대변인이 “인민해방군의 훈련 목적은 대만 해협의 평화와 안정을 위한 것으로 국가주권과 양안 동포의 공동 이익을 수호하기 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최근 중국은 150대가 넘는 군용기로 대만 방공식별구역을 침범하는 등 위협을 가하고 있다. 이런 중국의 움직임과 관련해 그랜트 뉴섬 일본전략안보포럼 연구원은 성조지 기고문을 통해 “미국은 대만 방어를 위해 중국과 핵전쟁도 감수해야 한다”는 주장을 펴기도 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단독] 민주당, 이번엔 무더기 성접대 의혹… "서울시의장, 동료 의원 수명~수십명씩 집단향응"

핫이슈

[단독] 민주당, 이번엔 무더기 성접대 의혹… "서울시의장, 동료 의원 수명~수십명씩 집단향응"

민주당 소속 서울시의회의장이 같은 당 동료 시의원 수십 명에게 수차례에 걸쳐 집단적으로 성접대를 하고, 금품과 향응을 제공해 경찰이 수사를 벌이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박완주·박원순·오거돈·안희정 씨 등 민주당 정치인들의 잇따른 성추문과 현역인 최강욱 의원의..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