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오세훈 "대장동 특혜, 이재명 아니면 불가능… 상상하기 어려운 수법 썼다"

"헐값에 토지 수용해 고가에 매각… 성남 시민 재산이 업자·브로커 주머니에 고스란히""서울시청은 7시간 압수수색하더니, 성남시청은 왜 안 하나… 증거인멸 시간 주나?"

입력 2021-10-06 15:39 | 수정 2021-10-06 16:42

▲ 오세훈 서울시장. ⓒ뉴데일리DB

오세훈 서울시장이 이른바 '대장동 게이트'와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연관성을 제기하고 나섰다. 오 시장은 "민간 사업자에게 이익을 몰아주는 대장동 개발사업의 절묘한 작전은 이 지사의 결정 없이는 불가능하다"며 이 지사 연루설에 힘을 보탰다.

오 시장은 6일 오전 페이스북을 통해 "이재명 지사께서 다른 지자체가 배워 가라 하셔서 열심히 들여다보았는데, 그 무모함에 말문이 막힌다"며 "대장동 개발사업은 공영개발을 빌미로 소중한 성남 시민의 재산을 고스란히 기획부동산업자와 브로커의 주머니에 꽂아준 '비리의 교과서' '부패의 전설'이라고 할 만하다"고 질타했다. 

"대장동 개발은 비리의 교과서… 배워 가라 해서 봤더니 말문 막혔다"

"공공이 참여했다는 명분으로 헐값에 토지를 수용하고, 그렇게 조성된 택지는 민간 매각으로 분양가상한제를 피해 고가에 아파트를 분양했다"고 지적한 오 시장은 "사업 시행자에게 떼돈을 벌게 해주는 이런 기술은 저 같은 다른 지자체장들이 감히 상상할 수도 없는 최첨단 수법"이라고 꼬집었다.

오 시장은 그러면서 "애초에 공공이 50% 이상 출자하는 법인은 강제 수용권을 가질 수 있다는 조항을 이용하려고 성남도시개발공사를 설립했고, 대장동사업에 '50%+1주'로 참여하게 하는 절묘한 작전은 도대체 누가 결정한 것이냐"고 힐난했다.

"이재명 전 시장의 승인 없이 어떤 직원이 이런 과감한 결정을 할 수 있었을까"라고 의문을 제기한 오 시장은 "이 지사가 이 사업의 기본 설계자이고, 최근 이 지사가 본인의 측근은 아니라며 거리를 두고 있는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은 정해진 틀 내에서 세부 사안을 결정한 현장 감독자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이재명이 설계자, 유동규는 현장 감독자… 성남시청은 압색 안 하나"

오 시장은 "제가 아는 공영개발은 서민을 위해 싸게 좋은 집을 공급하는 것, 그것이 전부"라며 "제가 시장으로 있던 10년 전 서울시와 SH공사는 토지를 싸게 산 만큼 싸게 분양했다. 이 지사님 말씀대로 제가 당시에 대장동 개발 사례를 통해 못 배워서 어리석은 결정을 한 것이냐"고 따져 물었다. 그러면서 "도대체 왜 이런 현상이 벌어지는가. 민주당 단체장들의 이른바 '종특'이냐"고 비꼬았다.

오 시장은 검·경을 향해서도 "10년도 더 지난 파이시티 사건에 대해서는 저의 개입 여부를 찾아내기 위해 서울시를 7시간이나 기세 좋게 압수수색하더니, 왜 성남시청은 압수수색하지 않는가"라며 "증거인멸의 시간을 주고 있는 것이냐"고 일갈했다.

오 시장의 지적에 따른 견해가 무엇이냐는 질문에 이 지사 대선 캠프 측은 "개별적 답변을 할 사안이 아니다"라며 "추후 논평을 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