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내정간섭" 중국 경고에도… 일본, 대만에 백신 지원 추진

5월28일 일본정부 “확보한 백신 가운데 남는 AZ 백신, 대만에 긴급지원 검토”중국 “대만, 중국산 백신 사라”… 일본 “대만의 CPTTP 가입, 해상경계협력도 논의”

입력 2021-06-01 12:52 수정 2021-06-01 16:58

▲ 가토 가쓰노부 일본 내각관방장관이 5월 28일 대만에 대한 코로나 백신 긴급지원 방안을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日FNN 관련보도 화면캡쳐.

일본정부가 대만에 우한코로나(코로나19) 백신을 지원하겠다는 뜻을 밝히자 중국이 내정간섭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그러면서 중국은 “대만 집권당이 중국산 백신 수입을 방해한다”고 주장했다.

중국 “일본의 대만 백신 지원은 내정간섭… 대만, 중국산 백신 사라”

일본이 대만에 코로나 백신을 대거 지원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것을 두고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이 지난 5월31일 정례 브리핑에서 “감염병 대책을 빙자한 정치적 쇼나 내정간섭에 단호히 반대한다”며 일본을 비판했다고 일본 NHK가 보도했다.

왕 대변인은 “자국민을 위한 코로나 백신도 충분히 확보하지 못한 일본이 대만에 백신 제공을 검토한다는 것을 두고 많은 언론과 사람들이 의문을 나타낸다”면서 “의료 지원은 생명을 구한다는 초심을 가져야지 정치적 이익을 도모하는 도구로 전락시켜서는 안 된다”며 일본을 비판했다.

왕 대변인은 이어 “중국이 대만의 코로나 백신 구입을 반대한다”는 차이잉원 대만 총통의 주장에는 “우리는 대만을 지원하려고 최대한 노력하지만 민진당정권이 중국산 백신 도입을 막는다”고 주장했다.

일본 “화이자·모더나 백신 충분히 확보… 남는 AZ 백신 대만에 지원 검토”

중국의 반발은 일본정부의 지난 5월28일 발표에 따른 것이다. 일본정부는 이날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 2억4000만 회분(1억2000만 명분)을 확보했고,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도 1억2000만 회분(6000만 명분) 공급계약했다”면서 “따라서 남는 AZ 백신을 대만에 긴급지원할 수 있도록 업체 측과 협상을 시작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전했다.

일본의 인구는 2020년 말 기준 약 1억2600만 명이다. 신문은 “이미 계약한 백신을 다른 나라로 보내는 데는 제조업체의 양해를 구해야 하므로 이에 따른 협상을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가토 가쓰노부 내각관방장관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잉여분의 백신을 다른 나라에 공급하는 방안을 조속히 검토하겠다”고 말했고, 모테기 도시미쓰 외무성장관은 “일본과의 관계 등을 검토해 백신 제공 대상국을 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 결과 2011년 3월 도호쿠 대지진 당시 일본에 거액을 지원했고, 이후로도 일본과 긴밀히 협력해온 대만에 백신을 지원하기로 했다는 것이 일본정부의 설명이었다.

하지만 일본의 코로나 백신 제공이 ‘공짜’는 아니다. 신문에 따르면, 일본정부는 코로나 백신을 제공하면서 대만에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CPTTP) 가입을 촉구하고, 동지나해 일대에서 해상경계 강화 방안 등을 논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