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北, 외교로 풀 기회 잡아라"… 美 블링컨, 대북 제재와 대화 복귀 동시 압박

블링컨 G7 회견서 외교 방점 둔 메시지… "北 말과 행동 지켜보겠다"

입력 2021-05-05 12:01 수정 2021-05-05 12:02

▲ 4일(현지시간)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이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를 만난 이후 총리 관저를 떠나고 있다. ⓒ뉴시스

미국 정부가 새 대북 정책의 초점이 외교에 맞춰져 있다며 북한이 이 기회를 잡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미 국무부가 대북 제재를 그대로 이행할 것이라는 의지를 재확인한 가운데 대미 비난 담화를 낸 북한이 대화에 복귀하라고 압박하는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북한, 외교적 기회 잡길"

VOA(미국의소리)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영국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외교개발장관회의에 참석 중인 블링컨 장관은 3일(현지시간) 기자회견에서 "우리의 대북정책은 확실하게 외교에 중점을 두고 있다"고 밝혔다. 블링컨 장관은 이어 "외교에 참여할지 말지는 북한에 달려 있다"면서 "북한이 외교적으로 풀어갈 기회를 잡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블링컨 장관은 또 북한을 향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해 나아갈 길을 살펴보길 바란다"면서 "우리는 다가오는 며칠 몇 달간 북한의 말뿐만 아니라 그들이 실제로 하는 일을 지켜볼 것"이라고도 경고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외교에 초점을 둔 매우 명확한 정책이 있다"며 "관여할지 말지 결정은 북한에 달렸다"고 덧붙였다.

이날 블링컨 장관의 발언은 북한도 대응에 응하라는 권유이자 북한 대응을 살피면서 외교를 주요 수단으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꾀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미국 백악관은 지난달 30일 바이든 대통령 취임 이후 진행한 대북 정책 재검토를 마무리했다며 "우리의 목표는 여전히 한반도의 비핵화"라고 말한 바 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바이든 대통령의 새 대북 정책은 도널드 트럼프 전 행정부의 '일괄 타결', 버락 오바마 전 행정부의 '전략적 인내'에 기대지 않을 방침이라고 말했다. 사키 대변인은 "우리 정책은 북한과의 외교에 열려 있으며 이를 탐색해 나가고 미국과 우리 동맹, 주둔군의 안보를 강화할 실질적 진전을 이룰, 잘 조정된 실질적 접근법을 요한다"며 "이 과정의 모든 단계에서 한국, 일본, 여타 동맹·파트너들과 계속 협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미 국무부 "대북제재 계속 이행할 것"

미 국부부도 북한과의 대화를 재개하기 위해서는 중국 등 북한의 주변국에 대북제재 이행을 요구하는 방안이 포함된다고 밝혔다.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4일 논평을 통해 "유엔 대북제재는 유지되고 있고 우리는 이를 계속 집행할 것"이라며 "유엔과 북한 주변국들과의 외교를 통해 대북제재를 그대로 이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북한은 미국의 이전 행정부 때로 거슬러 올라가 이후 1년 넘게 외교 채널을 통해 어떤 응답도 하지 않고 있다"면서 "북한은 외교에 문을 열지 말지 결정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