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日, 조총련계 대학교수 검거 “남의 카드 사용한 간첩”

日언론 “PC 압수수색 결과 북한, 조총련 교수 통해 통진당 간부에 지령 내려”

입력 2016-02-03 13:34 | 수정 2016-02-03 13:45

▲ 日경시청 공안부는 조총련계 학교 '조선대학교'의 교수를 지냈던 박재훈 씨를 사기 혐의로 체포했다. 日경시청 공안부가 압수한 그의 PC에는 北225국의 대남공작지령문 등이 있었다고 한다. 사진은 2005년 광주 5.18 묘지를 찾은 조총련 관계자들.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일본 공안당국이 조총련계 대학 교수 박재훈 씨를 체포했다고 현지 언론들이 2일 보도했다.

日언론들에 따르면, 공안당국에 검거된 박재훈 씨는 조총련계 학교인 ‘조선대학교’에서 경영학부 부학부장을 맡고 있었으며, 얼마 전 사임했다고 한다.

日경시청 공안부는 박재훈 씨가 2012년 다른 사람의 신용카드를 사용해 PC와 주변 기기를 구입한 증거를 포착, 사기 혐의로 그를 검거하고 자택에 대한 압수수색을 실시했다고 한다.

日경시청 공안부는 압수한 박 씨의 PC를 분석해 북한 대남공작기구 225국으로부터 받은 이메일, 지령문, 舊통합진보당 전직 간부가 박 씨에게 보낸 활동보고서, 이메일 등을 찾아냈다고 한다.

日현지 언론에 따르면, 박 씨는 2000년부터 北225국의 지시를 받고, 일본 내에 대남공작거점을 구축하는가 하면, 중국에서 북한 공작원과 직접 만나기도 했다고 한다.

日현지 언론들은 “北 225국이 2007년부터 2008년까지 박 씨에게 보낸 지령문에는 ‘한국 대선을 통해 친북 정당의 주장을 침투시켜라’는 내용이 들어 있었다”면서 “북한이 1990년대 후반부터 20년 넘게 조총련계 대학교수를 이용해 일본에 거점을 구축하고, 한국 내에서 공작을 벌여온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日현지 언론들에 따르면, 일본 경시청은 북한을 위한 대남공작 행위는 일본법에 저촉되지 않기 때문에 사기 혐의에 대해서만 사법처리를 할 예정이라고 한다.

日경시청 공안부가 밝혀낸 박 씨의 대남공작 활동은 2011년 한국 공안당국에 적발된 ‘왕재산 간첩단’ 사건으로 드러난 바 있다.

당시 박 씨는 춤패 ‘출’의 전 모 씨와 비밀리에 연락을 취하고, 민주노동당에서부터 통합진보당까지 시기 동안 내부 인사들과 교류를 하면서, 북한의 지령을 한국 내 종북 세력들에게 전달한 바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