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北에 포섭된 목사, ‘광화문 폭동’ 세력 손잡았다?

지난 13일, 기독교평화행동목자단, 민노총, 통진당 간부 출신 압수수색 실시

입력 2015-11-24 11:04 수정 2015-11-25 12:02

▲ 지난 6월 25일 주한 美대사관 앞에서 시위를 벌이며 난입하려는 기독교평화행동목자단과 코리아 연대 회원들의 모습. ⓒ유튜브 선전영상 캡쳐


지난 13일, 일부 좌익 성향 매체들은 “국정원과 경찰이 기독교평화행동목자단 소속 김 모 목사와 최 모 목사의 자택을 압수수색했다”며 국정원과 경찰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그런데 국정원과 경찰이 압수수색을 한 김 모 목사가 북한 대남공작기구 225국에 포섭돼 지하조직을 만들려 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동아일보’는 24일 “북한 대남공작조직 225국에 포섭돼 지령을 받은 목사가 민노총 가맹 조직의 간부, 통합진보당 간부 출신 등과 지하조직을 결성하려 한 혐의로 국정원에 체포돼 조사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동아일보’에 따르면, 지난 13일 국정원과 경찰은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회관 8층에 있는 기독교평화행동목자단 사무실과 김 씨, 최 씨의 주거지뿐만 아니라 민노총 소속 전국민주연합노조 간부 K씨(47세), 통합진보당 간부 출신 M씨(49세), 서울진보연대 간부 C씨(목사, 48세)의 주거지, 사무실 등도 압수수색했다고 한다.

‘동아일보’에 따르면, 국정원은 기독교평화행동목자단 소속 목사 김 씨가 북한 225국으로부터 공작금과 “남한에 주요 현안이 생길 때 재야를 모두 결집해 반정부 시위를 벌이라”는 지령을 받고, 종교계, 노동계 좌익 단체 간부들과 지하조직을 만들어 반정부 여론을 조성하려 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한다.

국정원 등은 또한 김 씨와 최 씨, K씨, M씨, C씨 등이 주기적으로 만나 주체사상, 선군정치 등을 학습하기도 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동아일보’에 따르면, 목사 김 씨는 총신대 출신으로 ‘남조선노동당’의 조직원이기도 했다고 한다. 2008년 9월부터 1년 동안 통합진보당 당기위원장을 맡았었다고 한다.

전국민주노조 간부 K씨도 총신대 출신으로 2012년부터 1년 동안 통합진보당 중앙위원으로 일했으며, 통합진보당 간부 출신 M씨도 1993년 ‘남조선노동당’ 사건으로 징역 3년을 선고받았었고 이후 통합진보당 모 지구당 부위원장을 지냈다고 한다. 서울진보연대 간부이자 목사인 C씨는 감리교신학대 출신으로 2005년에 민노당 모 지구당 부위원장을 지냈다고 한다.

공안당국은 이들 가운데서도 전국민주노조 간부 K씨의 역할에 주목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환경미화원, 도로보수원 등 전국 지자체 비정규직들의 노조인 전국민주노조가 지난 14일 ‘광화문 폭동(소위 민중총궐기)’ 때 2,000여 명의 인원을 동원해 참석했었기 때문이다.

이에 공안당국은 ‘광화문 폭동’이 북한 225국이 내린 지령과 연관된 점이 있는지를 집중 조사하고 있다고 한다.

국정원과 경찰에 검거된 김 씨와 최 씨가 속한 기독교평화행동목자단은 ‘사드 한반도 배치 반대’ ‘주한미군 철수’ 등을 주장하며 ‘21세기 코리아 연대’ 등과 함께 반미·반정부 성향 활동을 벌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한편 북한 225국은 과거에도 “반미·반정부 세력을 결집해 국가보안법 폐지, 광우병 투쟁에 참여하라”는 지시를 내린 바 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