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남북 민간교류 활성화” 주장, 北225국 때문?

TV조선, 대북소식통 인용해 “유연한 단어로 대남교란 효과 키우려는 의도” 지적

입력 2015-12-17 11:47 수정 2015-12-17 11:54

▲ 북한 대남공작조직도. 최근 225국이 '문화교류국'으로 이름을 바꿨다는 주장이 나왔다. ⓒ뉴데일리 DB

‘일심회 간첩단’, ‘왕재산 간첩단’, 민노총과 통진당 간부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검거. 이 사건들의 배후에는 북한 대남공작조직인 ‘225국’이 있다. 이 ‘225국’이 최근 명칭을 바꿨다는 주장이 나왔다.

TV조선은 17일 대북소식통을 인용해 “북한 대남공작조직 225국이 최근 ‘문화교류국’으로 이름을 바꿨다”고 보도했다.

TV조선은 북한이 225국의 이름을 ‘문화교류국’으로 바꾼 이유가 “유연한 단어로 대남교란 효과를 키우려는 의도”라는 소식통들의 분석도 전했다.

TV조선은 “225국의 명칭 변경에 대해 국정원은 확인해줄 수 없다고 설명했다”고 덧붙였다.

만약 TV조선의 보도대로라면, 북한 측이 지난 8월 ‘목함지뢰 도발’과 ‘포격도발’ 이후 ‘8.25 남북 합의문’에다 “남북 간 민간교류 확대”를 집어넣은 이유, 한국 정부의 대화 제의에는 반응을 보이지 않으면서 한국의 ‘자칭 민간단체’들을 대거 초청했던 이유도 상당 부분 설명할 수 있다.

북한이 대남공작조직에다 ‘문화교류국’이라는 명칭을 사용한 것은 한국의 종북 인사나 단체 관계자를 북한으로 초청하면, 통일부 등 한국 정부 관계자들이 “순수한 민간단체 간의 교류”로 판단해 방북 승인을 해줄 것이라는 계산도 깔려 있는 것으로 보인다.

북한 225국은 과거 노동당 문화연락부, 대외연락부, 사회문화부 등으로 명칭을 변경한 바 있으며, 2009년 내각 소속이 되면서 225국이라는 명칭을 사용하기 시작했다.

북한 225국은 ‘일심회’, ‘왕재산’ 등 간첩단 사건의 배후이기도 하며, 최근에는 종교인을 포섭하거나 남남 갈등을 조장하기 위해 루머를 퍼뜨리라는 지령을 내리기도 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