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反서방 대결전략 공조” 러-중, 손잡았다!

일방적 민주주의 이식 시도, 내정 간섭, 경제 제재 등에 공동대응 합의

입력 2015-05-27 13:05 수정 2015-05-27 13:10

▲ 지난 25일(현지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열린 제11차 전략안보회의 모습. ⓒ중국 신문망 보도화면 캡쳐

지난 25일, 서울에 모인 한미일 6자 회담 수석대표들이 북한 비핵화 문제에 뜻을 같이 하기로 합의할 때, 러시아 모스크바에서는 러시아와 중국이 ‘反서방 대결전략’을 펼치기 위해 손을 잡기로 했다.

타스 통신 등 러시아 언론들은 25일(현지시간), 모스크바에서 열린 제11차 전략안보협의회에서 러시아와 중국이 反서방 대결에 있어 공조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러시아와 중국은 서방 진영의 일방적 민주주의 이식 시도, 내정 간섭, 경제 제재 등에 공동대응하기로 합의하고, 서방 진영을 향해 날 선 비판을 해댔다.

니콜라이 파트루셰프 러시아 국가안보회의 서기와 양제츠 中공산당 외교담당 국무위원은 對서방 대결 전략을 펼칠 때 공조하기로 합의한 뒤 공동 성명을 내고 “다른 나라의 내정에 간섭하거나 강요하는 것은 허용할 수 없으며, 외부 세력에 의한 정권 교체 시도, 일방적인 제재 부과도 용인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니콜라이 파트루셰프 서기는 회의 이후 연설에서 “모든 나라는 냉전적 사고를 버리고 협력에 기초한 장기적이고 통합적인 안보에 대한 새로운 전망을 수립해야 한다”면서 “제2차 세계대전에서 큰 피해를 입은 러시아와 중국은 나치의 부활과 전쟁 결과 조작 시도에 대해 공동대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는 태평양 지역에서 미국, 호주 등이 일본의 군사력 강화를 지지하는 것과 NATO(북대서양조약기구)를 중심으로 독일의 국제적 역할을 강조하고, 독일이 우크라이나 사태 등에 외교적으로 개입하는 것을 비난하는 것이라는 풀이가 지배적이다. 

러시아와 중국이 노골적으로 反서방 대결전략을 채택함에 따라, 향후 태평양, 특히 동아시아 지역과 舊소련 공화국이었던 중앙아시아, 동유럽 지역에서의 ‘신냉전 구도’가 더욱 선명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