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새 황제' 매킬로이, PGA 올해의 선수

입력 2014-09-17 18:42 수정 2014-09-18 09:07


타이거 우즈의 대를 이어 새로운 '골프 황제'로 등극한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가 17일 미국프로골프협회(PGA) 올해의 선수로 선정됐다.

올해 메이저대회인 브리티시오픈과 PGA챔피언십, 브리지스톤 인비테이셔널 등 3승을 올린 매킬로이는 총점 160점을 받았다.

3승에 대한 점수 70점, 메이저대회 2승으로 50점, 상금랭킹 1위로 20점, 최저타 수상(바든 트로피)으로 20점을 받아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다.

매킬로이는 지난 2012년에도 PGA 올해의 선수로 선정됐다.

한편 선수들이 투표로 뽑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올해의 선수상은 오는 12월 결정된다.

이요한 기자 l0790@naver.com [사진=연합뉴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활개 치는 간첩들①] 총선, 구청장, 시의원, 文특보… 역할 분담해 정치권 침투한 청주간첩단

핫이슈

[활개 치는 간첩들①] 총선, 구청장, 시의원, 文특보… 역할 분담해 정치권 침투한 청주간첩단

윤석열정부가 출범한 뒤 기다렸다는 듯이 속속 수면 위로 드러나는 간첩 지하조직. 국회 정보위원회 간사인 유상범 국민의힘 의원은 지난달 26일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최근 불거진 간첩단사건을 이렇게 평가했다."문재인정부 내내 국정원의 손발을 결박한 사이 간첩단..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