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검찰, 억대 금품 수수 혐의 조현룡 의원 이번 주 소환

입력 2014-08-04 10:53 | 수정 2014-08-04 14:02

▲ 새누리당 조현룡 의원.ⓒ 사진 연합뉴스

철도비리 의혹을 받고 있는 조현룡 새누리당 의원이 6일께 검찰에 소환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잠시 소강상태를 보였던 이른바 철도마피아(철피아) 수사가 다시 속도를 낼 전망이다.

검찰에 따르면 조현룡 의원의 철도 비리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은 이르면 내일, 늦어도 이번 주 안에는 조 의원을 불러 조사할 계획이다.

이미 검찰은 소환 일정과 관련돼 조 의원측과 조율을 거의 끝낸 것으로 알려졌다.

철도시설공단 이사장 출신인 조현룡 의원은, 재임 당시 철도부품업체인 삼표이앤씨로부터 운전기사를 통해 억대의 금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이 돈이 공천헌금으로 쓰였다는 의혹도 들여다보고 있다.
검찰은 소환조사를 통해 조 의원이 받은 돈의 규모, 금품을 받은 경위와 사용처, 대가성 여부 등을 확인할 방침이다.

앞서 조 의원의 선거당시 회계책임자는 지난달 24일 대법원에서 열린 공직선거법 위반 상고심에서, 벌금 95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파기한다는 선고를 받았다.

공직선거법상 선거사무장 혹은 회계책임자가 선거비용 상한액의 200분의 1 이상을 초과한 혐의로 기소돼 벌금 300만원 이상의 확정판결을 받으면, 해당 의원의 당선은 무효가 된다(공직선거법 263조, 265조).

조 의원의 회계책임자는 법정기준을 초과한 선거비용을 축소신고한 혐의 등으로 기소돼 원심에서 벌금 950만원을 선고받았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