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황교안 "檢 수사정보, 유병언에 전달됐을 것"

대정부질문 참석 황 장관 "유씨 일가 조속히 검거" 강조

입력 2014-06-18 14:45 | 수정 2014-06-18 15:42

   

▲ 국회 대정부 질문에 답하는 황교안 법무부 장관 ⓒ뉴데일리 DB

 

 

황교안 법무부 장관은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에 대한 검거 실패가 장기화되는 것과 관련, 검찰의 수사정보가 유병언 측에 전달됐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황 장관은 18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대정부질문에 참석해 '유병언 초기에 놓친 이유가 무엇이냐'는 이재오 새누리당 의원의 질문에 "비리포착 직후 검거에 나섰지만 조사가 진행되면서 아마 관련 정보가 유병언에 전달됐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유병언이) 처음부터 범죄가 확인된 것이 아니라 청해진해운이 자금을 빼돌린 것에 대해 역추적하면서 유병언 일가의 비리가 포착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황 장관은 유병언의 행방에 대해선 "처음에는 금수원에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그 이후에 계속 남쪽으로 옮겨서 저희들이 추적 중"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최선을 다해 검거를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시간이 지나고 있는 점에 대해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아울러 "검찰력과 유관기관의 협력을 통해 가급적 빠른 시간 안에 검거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