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두 엄마를 잡아라!" 경찰, 금수원 재진입..구원파 봉쇄 풀어

경찰, 11일 오전 8시경 기동중대 6천여명 금수원 투입

입력 2014-06-11 08:27 수정 2014-06-11 10:26


유병언(73) 전 세모그룹 회장의 행방을 쫓기 위해 기독교복음침례회(구원파) 본산인 안성 금수원에 공권력이 재투입됐다.

경찰은 11일 오전 8시경 40여개 기동중대 6천여명을 금수원에 투입해 유병언 전 회장의 도피를 도운 것으로 알려진 신엄마(64·여)와 김엄마(59·여) 검거에 나섰다.

'엄마'는 구원파 내에서 여성 신도를 일컫는 말. 이중 경찰의 수사망에 오른 '신엄마'와 '김엄마'는 유병언 전 회장의 최측근으로 알려졌다.

앞서 경찰은 오전 4시 반경 금수원 인근에 기동중대 병력을 대기시킨 뒤 구원파 원로들에게 압수수색 및 체포영장 집행 사실을 통보했다.

이에 금수원 앞에서 오전까지 경찰 병력과 대치를 벌였던 구원파 측은 8시경 봉쇄를 풀고 경찰 진입을 허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단독] 박성중·한무경·최형두·최춘식·박형수… 국민의힘 '文 태양광비리특위' 5명 명단

[단독] 박성중·한무경·최형두·최춘식·박형수… 국민의힘 '文 태양광비리특위' 5명 명단

국민의힘이 '태양광비리진상규명특별위원회'에서 활동할 의원 5명을 선임한 것으로 26일 확인됐다.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등 태양광 관련 상임위원회를 비롯해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법제사법위원회 등 다방면으로 구성해 문재인정부 5년간 태양광사업 관련 각종 의혹..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