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태평양 해군 중 기뢰 제거능력 ‘TOP’ 가린다

27일 출항, 뉴질랜드에서 2월 17일부터 3월 7일까지 14개국 연합훈련극천해(極淺海) 소해임무 등 기뢰대항전 및 폭발물 처리 능력 향상 도모

입력 2014-01-27 13:12 | 수정 2014-01-27 13:27

태평양 연안 국가 중에서
기뢰제거를 가장 잘 하는 해군을 가리는 훈련에
우리 해군도 참가한다.

해군은
[2014년 서태평양 기뢰대항전 훈련]에 참가할 부대가
27일 진해항에서 출항했다고 밝혔다.

2월 17일부터 3월 7일까지
뉴질랜드 오클랜드 인근 해역에서 열리는
[서태평양 기뢰 대항전(MCMEX,
Mine Counter Measure Exercise)] 훈련과
폭발물 처리/잠수 훈련
(Divex: Diver Exercise)에 참가하기 위해
1월 27일 출항한
[서태평양 기뢰대항전 훈련전대]는
2월 16일
뉴질랜드 오클랜드의 데븐포트 항에 입항할 예정이다.

해군의 [서태평양 기뢰대항전 훈련전대]는
기뢰부설함인 3,500톤급 기뢰부설함 <원산 함>과
장병 160여 명, 특수전 전단 폭발물 처리대(EOD,
Explosive Ordnance Disposal) 2개팀 10명으로 구성됐다.

[2014 서태평양 기뢰대항전 훈련]에는
뉴질랜드와 미국, 중국, 캐나다, 호주,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등
14개국 5척의 군함과 127명의 폭발물 처리대(EOD)가 참가한다. 

3월 3일부터 5일까지 열리는
무인잠수정(UUV, Unmanned Underwater Vehicle) 운용
기뢰탐색훈련 때는
우리 해군의 유일한 기뢰 부설함 <원산 함>에
미국, 호주, 뉴질랜드 UUV팀이 편승해
[극천해(極淺海, Very Shallow Water, 수심 3~12m)]
소해단대장 임무를 수행한다.

[서태평양 기뢰대항전 훈련]은
2001년 싱가포르 주관으로 처음 열렸다.
우리 해군은 이번이 4번째 참가다.

훈련에 참가한 [서태평양 기뢰대항전 훈련전대]는
3월 초 훈련 사후검토 회의, 폐회식을 마치고
3월말 한국으로 돌아온다. 

그 사이 한국‧호주 해군 간
연합 기뢰훈련, 기뢰부설훈련, 소해훈련, 잠수훈련을 벌이고,
문화 교류, 주요 지휘관 초청행사 등 군사외교도 실시할 계획이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