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김한길, [예의주시] 말고 판문점서 농성하라

심재율 편집국 부국장 / 세종취재본부장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2013-12-14 09:12 | 수정 2013-12-15 23:52

김한길에 필요한 건

 [판문점 텐트농성]



장성택이 처형된 날,
민주당은 여러 건의 논평을 내놓았다.
가장 중요한 논평은 장성택에 관한 것이 아니었다.

장성택 처형 관련 논평은,
16건의 논평과 브리핑 내용 중 마지못해 딱 한 구석을 차지할 뿐이었다.
그나마 미지근하기 짝이 없는 논평이다.


▲ ▲ 13일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 회의



박용진 대변인의 오전 현안 브리핑에서 관련 내용은 이랬다.

“북한의 급격한 변화를 맞아서
우리정부가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철저한 대비태세를 갖춰주길 바란다.
남북관계와 한반도 정세에 민감한 영향을 미칠
북한 권력내부의 변화에
우리 국민들이 안심할 수 있도록
정부가 면밀히 대처해야 할 것이다.”


최고회의에서 김한길 대표는 모두 발언에서 딱 한마디를 던졌다.

“특히 장성택의 실각과 전격적인 사형집행 등 북한의 급변하는 정세를
여야 정치권이 함께 예의주시해야 할 때이다.”


전병헌 원내대표 역시 한 마디 걸쳤으나 대동소이하다.

“극한의 공포정치로
김정은 체제를 더욱 공고히 하겠다는 의지를

대내외에 천명한 것으로 보인다.
북한 체제의 무도함을 실감하게 된다.

정부는 북한체제나 안보환경에 중대한 변화가 있는 것인지,
있을 것인지에 대해서 차분하게 예의주시하고,
관리해나가야 할 것이다.

특별히 호들갑을 떨거나 호들갑을 부추겨서도 안 될 것이다.
정부가 솔선수범해서 차분하게 안보태세를 점검 관리하는
성숙된 자세가 필요하다.
  

민주당은,
이와 관련해서 관련 상임위 개최를 요구한다.

외통위원회-정보위원회-국방위원회의 소집이 필요하고,
여기서 여러 가지를 점검할 계획이다."


민주당을 이끄는 세명의 국회의원들이 공통적으로 한 말은
“예의주시하겠다”였다.
미리 입을 맞춘 듯 그저 예의주시한다는 단어를 썼다.

▲ ▲ 북한 김정은이 장성택 처형 이후 첫 공개활동으로 인민군 설계연구소를 현지지도했다고 노동신문이 14일 전했다. 최룡해 군 총정치국장, 장정남 인민부력부장, 황병서 노동당 조직지도부 부부장이 동행했다.


3대 세습 절대 독재자의 부패한 왕국에서
수십년간 붙어지내던 2인자가 기관총 수십발을 맞고 정당한 재판도 없이 사살됐다.

가슴에 총탄세례를 받은 것이 장성택뿐이었을까? 

아니다.
북한의 세습독재 일당들은 전세계 인류의 양심에 총탄을 퍼부었다.
특히 한반도에 사는 7,000만명 민족의 가슴에 총탄을 쏜 것과 마찬가지이다.

그 소식을 듣고 가슴이 먹먹해지지 않은 대한민국 국민이 있었을까?

우선은 놀라고,
김정은 독재정권의 잔혹함에 가슴을 치면서 분노하고,  
공포정치 아래에서 숨죽이면서 불안에 떨 북한 주민들을 생각하면서
총 맞은 듯 온종일 가슴이 아파했다.

다시 말해서 북한에서 벌어지는 잔혹하고 불법적인 인권말살행위는
결코 남의 일이 될 수 없는 사건이었다.

▲ ▲ 서울역에서 장성택 처형 소식을 시청하는 시민들



그런데,
민주당 지도부가 하는 말이라고는
그저 “예의주시”한다는 것이다.

어느 한 구석에도 김정은 세습독재정권을 비난하거나,
북한 주민들을 염려하거나
인류의 보편타당한 인권과 기본권이 침해당한 것을 
공격하는 단어는 한마디도 찾아보기 어렵다.

한반도에서 올해 벌어진 사건중,
이보다 더 충격적인 사건이 있었을까?
민주당이 진정으로 야당다운 야성을 보이려면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다.

판문점에서 텐트를 치고
김정은을 규탄하는 농성이라도 벌여야 할 일이다.

그러면 김한길 대표가 서울광장에서 텐트치며 농성한 사건을 이해할 수 있겠다.

판문점이 추워서 어렵다면
김정은 OUT
3대세습 김정은은 물러나라

여의도 국회 앞 계단에 수십명의 의원들과 함께 이런 플래카드를 들고
집단시위라도 하길 바란다.

그렇다면,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각종 공격의 진정성을 조금은 쳐줄 수 있다.

그저 “예의주시”하겠다고?

국민의 관심이 온통 쏠려 있고,
대한민국의 안보를 가장 위협하는 참극을 그저 예의주시하겠다고? 

수십만 광년 떨어진 남의 별에서 일어난 일에 대해서
점잖게 한 마디 한 정도로 밖에 안 들린다.

이래 가지고 어떻게 대한민국의 야당 노릇을 하면서
국민의 마음을 잡으려는 것일까?

[사진출처=연합뉴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단독]'40억원' 고급 펜트하우스가  임대용, 그런데 4년간 임대공고도 안 냈다… 이재명이 승인한 수상한 '백현동'

[단독]'40억원' 고급 펜트하우스가 임대용, 그런데 4년간 임대공고도 안 냈다… 이재명이 승인한 수상한 '백현동'

한 번에 토지 용도를 4단계나 올려 특혜 의혹이 불거진 성남시 백현동 한 아파트단지 내 민간 임대용 펜트하우스 4채의 임대가 2017년부터 4년째 미뤄진 것으로 확인됐다.이 아파트는 2015년 4월 당시 이재명 성남시장의 서명으로 녹지에서 준주거지역으로 4단계를 상향한..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