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美전문가 "北 장 처형, 김일성 사망 비견되는 사태"

입력 2013-12-14 01:14 | 수정 2013-12-14 07:19
"北 장성택 처형으로 한반도 정세 시계제로"<종합>
美언론 "전례 없는 혼란"…전문가 "김일성 사망 비견되는 사건"
김정은 불만세력 반란·추가 도발 가능성 등 제기

(뉴욕 워싱턴=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고모부이자 '2인자'였던 장성택의 처형으로 한반도 정세가 한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상황에 놓였다고 미국 언론매체들이 진단했다.

특히 일부 매체는 전문가들의 분석을 인용, 조만간 북한의 내부 반란과 추가 도발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3일(현지시간) 북한 조선중앙통신을 인용해 장성택의 처형 소식을 전한 뒤 북한이 사실상 2인자였던 장성택의 처형으로 '전례 없는 혼란'(Uncharted Waters)에 요동치고 있다고 평가했다.

신문은 "장성택의 처형으로 '은둔의 나라'의 체제가 안정적으로 유지될지에 대한 우려가 커졌다면"서 북한이 다음 주 김정은의 집권 2주년을 앞두고 군사적 언급의 수위를 높여왔다는 점에 주목했다.

한국은 물론 미국과 중국 등 주변국들은 장성택 숙청 이후 북한의 대외 정책 방향에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북한이 내부 문제가 없다는 것을 대외적으로 과시하려고 유화적 태도를 보일 수 있다는 관측이 있지만 핵실험 등 도발을 감행할 가능성도 제기된다.

미국의 북한 전문가들도 장성택의 숙청과 처형이 북한을 새로운 불확실의 영역으로 끌어들이고 있다는 데 동의하고 있다면서 북한에서 대규모 숙청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WSJ는 밝혔다.

마커스 놀랜드 피터슨국제경연구소 부소장은 "북한 내부 정치 문제에서 장성택 처형과 비교할 수 있는 사건은 1994년의 김일성 사망 뿐이다"면서 "과거에도 북한에서 숙청과 처형이 있었지만 이 정도로 떠들썩하고 극적인 경우는 없었다"고 지적했다.

놀랜드 부소장은 "장성택의 숙청과 처형이 김정은의 권력 약화 징후로 볼 수도 있다"면서 "장성택의 측근 망명 가능성 보도가 사실이라면 더 그렇다"고 지적했다.

그는 "북한 정부 대부분 분야에 몸담았던 장성택을 극적인 방법으로 축출한 것은 정치적 견해는 없지만 그에게 애착을 가졌던 많은 사람의 연쇄 반응을 촉발할 수 있다"면서 "이들의 등에 갑자기 사격 표지판이 붙었다"고 말했다.

WSJ는 장성택에게 애착을 둔 북한 주민의 정확한 숫자는 알 수 없지만 수백 명에서 수천 명에 이를 수 있다고 추측했다.

찰스 암스트롱 컬럼비아대학 교수는 "1950년대 이후 어떤 지도자도 이처럼 극적으로 제거된 경우가 없었다"면서 신속하고 공개적으로 이뤄진 장성택의 축출 과정이 놀랍다고 밝혔다.

암스트롱 교수는 "김정은이 고모부인 장성택을 희생시켜 군과 당을 장악했다"면서 장성택의 숙청과 처형을 김정은이 권력을 장악했다는 것을 보여주려는 의도로 분석했다.

구재회 존스홉킨스대 국제대학원(SAIS) 한미연구소장은 "전체주의 국가에서 한 명의 희생양만을 요구하지 않고 그의 주변 인물 모두를 제거한다"면서 공개활동이 드러나지 않는 장성택의 부인 김경희와 김정은의 부인 리설주를 주목했다.

구 소장도 북한에서 장성택의 처형 이후 1950년대와 1960년대와 비슷한 피의 숙청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했다.

워싱턴포스트(WP)는 "장성택의 처형과 발표 과정을 보면 김정은이 빠른 속도로 권력을 장악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부친인 김정일 국방위원장에 비해 훨씬 더 공개적인 방식으로 갈등을 유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그러나 "장성택의 처형으로 당과 군이 공포에 빠져 지도자의 뜻에 철저하게 따를 수도 있지만 오히려 역효과를 일으켜 군부 고위층의 반란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게 일부 전문가의 분석"이라고 전했다.

또 외견상 김정은 체제의 불안정 징후는 보이지 않지만 올들어 미국에 대한 핵공격 위협, 개성공단 가동 중단, 85세의 미국인 억류 등으로 미뤄 과거 어느 때보다 더 무모한 모습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고 덧붙였다.

CNN방송은 장성택의 처형으로 북한 정권의 향배가 더욱 불투명해졌다면서 김정은 정권의 도발적 언행이 앞으로도 계속될 것이라는 게 대다수 전문가들의 전망이라고 보도했다.

미국 국방부 아시아태평양 안보담당 수석부차관보를 지냈던 필립 윤 플라우셰어스 펀드 사무총장은 "분명히 벼랑끝 상황이 있을 것으로 본다"면서 "김정은은 미사일을 계속 쏘고 어느 순간에는 핵실험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