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전두환 조카 이재홍 씨 계좌 압류

전두환 전 대통령 비자금 수십억 흘러간 것으로 추정

뉴데일리 스팟뉴스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2013-08-25 17:47 수정 2013-08-25 18:35

   

▲ ⓒ연합뉴스,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전두환 전 대통령 자택 앞

전두환 전 대통령 미납 추징금과 관련해
최근 아들 명의의 경기도 오산 땅과
서울 한남동 땅 등을 압류한
검찰은
전 씨 조카 소유의 금융계좌까지 압류했다.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전두환 일가 미납 추징금] 특별환수팀
(팀장 김형준 부장검사)은
전 씨 누나의 아들 <이재홍(57)>씨의
금융계좌를 압류했다고 25일 밝혔다.

검찰은
이 씨의 금융계좌로
전 씨 비자금 수십억 원이
흘러들어갔다고 보고
이 씨 개인명의 계좌를 압류했다.

검찰에 따르면
이 씨는
조경업체인 <청우개발>을 운영하면서
전 씨의 차명 부동산을 관리해온 혐의
(범죄수익은닉의 규제 및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이 씨가 <전두환> 전 대통령의
비자금 20억원으로
서울 한남동 땅 578㎡를 사들여
관리해온 것으로 보고, 이 땅을 압류했다.

이 씨는
지난 13일 체포돼 조사를 받고 15일 석방됐다.

검찰은
이 씨가 해당 부지를 매입한 돈이
전 씨의 비자금이라는 것과
지난 2011년 땅을 매각한 대금 중
일부가 전 씨 측에 흘러들어간 정황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번주 <전두환> 전 대통령의
장남 재국 씨와
차남 재용 씨를
참고인 자격으로 소환해
조사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소환 시기는
이번주 중반 정도가 될 것이라고 한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