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특집 페이지까지…中 언론, 朴대통령 연일 톱뉴스 도배

입력 2013-06-29 15:53 수정 2013-06-29 17:57

 

▲ 중국 인민일보 인터넷판 첫 페이지에 박 대통령과 시진핑 국가주석의 회담이 담겨 있다. ⓒ 인민일보 캡쳐

 

박근혜 대통령의 중국 국빈방문이 중반으로 치닫고 있는 가운데
중국 언론의 박 대통령을 향한 취재 열기는 갈수록 가열되고 있다.

일부 언론들은 박 대통령의 방중 특별페이지를 제작했으며
그 외의 대다수의 매체들이 박 대통령의 방중소식을 [톱뉴스]로 보도하고 있다.

공산당 기관지인 인민일보는 28일 1면에
“전면적 상호 협력 추진, 중·한 관계의 더욱 큰 발전 추동”이라는
제목의 머리기사를 싣고 정상회담 소식을 자세히 전했다.

인민일보의 인터넷판에도 박 대통령과 시진핑 국가주석의
오찬회동 모습이 전면에 배치됐으며 가장 눈에 띠는 위치에
박 대통령 관련 기사로 채워졌다. 

 

 

신화통신은 아예 박 대통령의 방중소식을 담은
특별페이지를 만들었다. 박 대통령의 방중일정은 물론
세부일정과 관련한 기사들을 한 데 모았다.

박 대통령의 방중은 중국 일반 국민 사이에서도 높은 관심을 받고 있다.
웨이보에서 朴槿惠(박근혜)라는 단어는 29일 기준 총 125만 3천여개의 글이 올라왔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활개 치는 간첩들①] 총선, 구청장, 시의원, 文특보… 역할 분담해 정치권 침투한 청주간첩단

핫이슈

[활개 치는 간첩들①] 총선, 구청장, 시의원, 文특보… 역할 분담해 정치권 침투한 청주간첩단

윤석열정부가 출범한 뒤 기다렸다는 듯이 속속 수면 위로 드러나는 간첩 지하조직. 국회 정보위원회 간사인 유상범 국민의힘 의원은 지난달 26일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최근 불거진 간첩단사건을 이렇게 평가했다."문재인정부 내내 국정원의 손발을 결박한 사이 간첩단..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