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朴대통령 "日 거울보고 책임있는 역사의식 가져라"

방미 중 워싱턴포스트지와 인터뷰… 北인권 주요관심사 돼야

입력 2013-05-08 14:36 수정 2013-05-10 16:43

  

 

박근혜 대통령은 7일(현지시간) 일본의 우경화 움직임에 대해 "일본이 거울을 보고 책임있는 역사의식을 가져야 할 때"라고 강하게 지적했다.

미국을 방문 중인 박 대통령은 이날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후 <워싱턴포스트지>와 진행한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

"8년 전 워싱턴포스트와 인터뷰 할 당시에도 북핵 위기와 일본의 독도 발언으로 긴장이 고조된 상황이었다. 8년이 지난 지금도 조금도 개선되지 않고 이런 상태가 됐다는 것이 답답하고 안타깝다."


특히 박 대통령은 일본을 향해 경제와 안보 북한 부분에 있어서도 [협력할 나라]라고 했다.

"일본과는 자유민주주의나 시장경제주의 등 가치를 공유하면서 협력할 일이 많다.
북한 문제와 경제ㆍ안보 면에서도 협력해야 할 필요가 있다.

그런데 한국 뿐 아니라 주변국들을 이렇게 상처를 덧나게 함으로써 결속을 약화시키고 이런 문제에 대해 발목을 잡는 것은 잘못된 일이다"

 

일본을 향해서는 냉철한 역사인식을 가져야 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영토라는 것이 사람으로 말하면 국민의 몸이라면, 역사는 그 국민의 혼이라는 말이 있다.
역사라는 것이 작은 불씨가 크게 벌어질 수 있기 때문에 이런 부분에 대해서는 바르고 냉철한 역사 인식을 가지고 가야만 불행한 일이 없을 것 아니냐는 생각이 든다."

 

박 대통령은 미국의 대(對) 아시아 '리밸런스' 정책이 중국을 겨냥한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북한이 상황을 그렇게 만든다"고 답했다.

"우리가 안보태세를 더 강화하는 것은 사실은 북한이 그렇게 상황을 만드는 것이다. 북한이 도발을 멈춘다면 이 지역에서 군사적으로 더 강화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북한의 인권문제는 중요한 관심사가 돼야 한다는 입장을 거듭 강조했다.

"한국이 통일을 하려는 가장 큰 이유는 북한과 남한 국민의 자유와 인권이 신장되고, 행복한 한반도를 만들겠다는 것이다. 북한의 인권문제는 굉장히 중요한 관심사가 돼야 한다고 생각하고, 이를 외면해서는 안된다."

 

중국 정부에 탈북자 송환중단을 요청할 것이냐는 질문에 박 대통령은 "인도주의적인 차원에서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생각하고 탈북자에 대해서는 중국이 남한으로 보내주기를 바라고 있다"고 했다.

한편 미국 방송 CBS는 이날 자사 기자가 인터뷰 당시 박 대통령과 두 손으로 악수한 장면을 두고 "악수를 한 방식 때문에 현재 한국에서 스타가 됐다고 한다"고 조크를 던졌다.

해당 기자는 "마이크로소프트 공동 창업자 빌 게이츠가 방한 당시 박 대통령과 악수했을 때 다른 한 손은 호주머니에 있었기 때문에 뉴스를 장식했다고 한다. 이건 예의가 아니라고 한다"고 언급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