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안철수 34.5% 문재인 44.2%, 낙폭 더욱 커져

리얼미터 조사결과 양자대결 격차 점점 커져..10%p 벌어졌다진보빅텐트 2.0 칼질에 곤궁, 컨벤션 효과 文과 대결구도 초점

입력 2012-09-12 14:42 | 수정 2012-09-13 12:56

안철수 서울대교수의 지지율 낙폭이 점차 커지고 있다.

‘진보빅텐트 2.0’ 건설을 추진 중인 백낙청-이해찬-박원순 등 ‘텐트파의 칼질’이 실질적인 효과를 거둔 것으로 보인다.

12일 여론조사전문기관인 리얼미터에 따르면 11일 전국 유권자 1,5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야권 단일후보 양자대결에서 문 후보가 44.2%로 안 교수(34.5%)를 9.7% 포인트 앞섰다.

지난주 3일에서 7일까지 진행된 같은 여론조사에서는 문 후보가 전주 대비 2.2%p 상승한 37.4%를 기록, 2.9%p 하락한 안철수 교수(40.0%)를 오차범위 내인 2.6%p 차이로 따라 붙었었다.

또 문 후보는 10일의 같은 조사 대비 4.7%포인트가 상승했고 안 교수는 2.6% 포인트 하락했다.

경선 전승으로 지지기반을 확실히 다진 문 후보는 계속 오르고 측근이던 금태섭 변호사의 폭로 변수를 겪은 안 교수는 계속 추락한 셈이다.

이 여론조사는 유선전화(80%) 및 휴대전화(20%)를 대상으로 한 임의번호걸기(RDD) 자동응답전화(ARS)로 이뤄졌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은  ±2.5%p다.

▲ 금태섭의 기자회견 모습. 회견중인 금태섭 변호사의 오른쪽에 민주통합당 송호창 의원이, 왼쪽에는 조광희 변호사 모습이 보인다. 이들 '박원순의 남자'들은 왜 이곳에 나타난 것일까? ⓒ 연합뉴스

하지만 다자대결에서는 아직 안 교수가 우세를 보이고 있다.

박근혜 새누리당 대선 후보가 42.7%로 선두였고, 안 교수는 21.9%, 문 후보 19.0% 였다.

박 후보와의 대결 구도에서도 朴 vs 文은 51.0% : 40.9% 였고, 朴 vs 安은 50.6% : 43.9%였다.

이 같은 현상은 안 교수의 주요 지지층이던 중도층과 무당파 지지층이 버티고는 있지만, 민주통합당 등 야권 지지층은 썰물처럼 빠졌나갔다고 분석할 수 있다.

분수령은 민주통합당 경선을 압도적으로 이끌고 있는 문재인 후보가 선출된 이후 안 교수가 발표하겠다는 대선 출마 발표의 파괴력이 어느정도냐는 점이다.

‘컨벤션 효과(Convention Effect)’를 톡톡히 누리고 있는 문 후보와 이를 타개하고 다시 재개하려는 안 교수와의 양자 대결에 초점이 맞춰지는 이유이기도 하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단독]'40억원' 고급 펜트하우스가  임대용, 그런데 4년간 임대공고도 안 냈다… 이재명이 승인한 수상한 '백현동'

[단독]'40억원' 고급 펜트하우스가 임대용, 그런데 4년간 임대공고도 안 냈다… 이재명이 승인한 수상한 '백현동'

한 번에 토지 용도를 4단계나 올려 특혜 의혹이 불거진 성남시 백현동 한 아파트단지 내 민간 임대용 펜트하우스 4채의 임대가 2017년부터 4년째 미뤄진 것으로 확인됐다.이 아파트는 2015년 4월 당시 이재명 성남시장의 서명으로 녹지에서 준주거지역으로 4단계를 상향한..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