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NC다이노스, '2013년' 1군행 확정

KBO 제 4차 이사회서 결정 '롯데' 반대 이겨내다음 이사회로 유보된 10구단 결정

입력 2012-05-08 15:14 | 수정 2012-05-08 16:12

프로야구 제 9구단 NC 다이노스가 내년부터 1군 무대에 합류한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8일 서울 도곡동 야구회관에서 제4차 이사회를 열어 NC의 내년 1군 진입안을 가결했다. 기존 8개 구단 가운데 롯데만 유일하게 반대했다.

지난 3월 창단 승인을 얻은 NC는 원래 2014년 1군 진입을 신쳥했다가 제반여건이 충분히 갖춰졌다는 이유를 들어 1군 진입시기를 내년으로 변경해 줄 것을 요청했었다.

그러자 롯데 등 일부 구단이 강하게 반대해 논란이 일었고 결국 이날 이사회에서 NC의 1군 집입 시기를 내년으로 1년 앞당기는 것으로 최종 확정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 또 다른 안건으로 올라온 제 10구단 창단 문제에 대해서는 추후 다시 논의키로 했다.

글 : 윤희성 기자 ndy@newdaily.co.kr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