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이사철 “저축은행 보상금 2,750만원 포기할 것”

“특별법 투표 당시 에이스저축은행 대상에 포함되지 않는 줄 알았다”

입력 2012-02-14 16:35 수정 2012-02-14 17:26

▲ 새누리당 이사철 의원 ⓒ연합뉴스

국회 정무위 소속 새누리당 이사철 의원은 14일 “저축은행 피해 보상금을 포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의원은 지난해 9월 국정감사에서 “자신과 처 명의로 영업정지된 에이스저축은행에 1억5천만원을 정기예금했다”고 언급했다.

그리고 최근 정무위에서 저축은행 특별법을 통과시킬 때 찬성표를 던져 빈축을 샀다.

이에 대해 이 의원은 “투표 당시 에이스저축은행은 대상에 포함되지 않는 줄 알았다. 동료 의원들이 도와주자고 해서 찬성한 것이지 내가 이득을 보려고 한 게 아니다”라고 했다.

이 의원은 특별법이 본회의에서 처리될 경우 2천750만원을 돌려받게 된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