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박근혜, 정몽준-김문수와 빨리 손잡아라”

정두언 “국민 신뢰받는 인사들로 선대위 구성하라”

입력 2012-02-13 11:08 수정 2012-02-13 14:13

▲ 새누리당 정두언 의원 ⓒ연합뉴스

새누리당 정두언 의원은 13일 박근혜 비상대책위원장을 향해 “정몽준 전 대표와 김문수 경기지사 등 보수·우파의 유력 인사들과 시급히 회동을 하고 협조를 구해야 한다”고 밝혔다.

정 의원은 이날 4.11 총선을 앞두고 대안(代案)을 묻는 한 트위터리안의 질문에 이 같이 답했다.

그는 또 권력형 비리에 대한 정부의 시급하고 단호한 조처를 촉구하는 한편 국민의 신뢰를 받는 인사들로 선거대책위원회를 구성해야 한다고 박 위원장에게 건의했다.

앞서 정 의원은 지난 8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새누리당의 복지확대 정책을 비판하기도 했다.

그는 “과유불급. 포퓰리즘의 기준은 재원 대책으로 즉 빚을 내서 (복지를 확대) 하느냐이다. 증세나 예산조정 없이 지출만 늘리는 건 무책임한 일이다. 보수의 기본가치 중 중요한 하나가 책임의식인데···”라고 꼬집었다.

11일에는 “총선이 60일 남은 지금 새누리당의 현주소는? 재창당을 뛰어넘는 쇄신이 됐나? 물갈이를 하려면 새 인물이 와야하는데 공천 창구는 한산하고, 갈 길은 먼데 날은 저물고 있다”며 당 비대위와 공천위에 일침을 가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활개 치는 간첩들①] 총선, 구청장, 시의원, 文특보… 역할 분담해 정치권 침투한 청주간첩단

핫이슈

[활개 치는 간첩들①] 총선, 구청장, 시의원, 文특보… 역할 분담해 정치권 침투한 청주간첩단

윤석열정부가 출범한 뒤 기다렸다는 듯이 속속 수면 위로 드러나는 간첩 지하조직. 국회 정보위원회 간사인 유상범 국민의힘 의원은 지난달 26일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최근 불거진 간첩단사건을 이렇게 평가했다."문재인정부 내내 국정원의 손발을 결박한 사이 간첩단..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