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한나라 공천, 여론조사가 칼자루 쥐고 있다

‘교체지수-경쟁력-개방형국민경선-전략공천’ 모두 여론조사가 관건

입력 2012-01-17 14:49 | 수정 2012-01-17 16:47

▲ 한나라당 비상대책위원회 전체회의를 주재하고 있는 박근혜 위원장(가운데)의 모습 ⓒ양호상 기자

한나라당의 4.11 총선 공천전쟁의 막이 오른 가운데 지역구 여론조사가 예선 통과의 당락을 가를 최대 변수로 떠올랐다.  

당 비상대책위원회는 현역의원을 대상으로 한 공천심사 평가기준을 기존 의정활동(20%), 교체지수(30%), 경쟁력(30%), 지역구활동(20%) 네 가지에서 ‘교체지수’와 ‘경쟁력’ 두 가지(50:50)로 간소화 했다.

이는 사실상 지역구 여론조사를 통해 현역의원의 공천을 좌우하겠다는 것이나 다름없다.

기존 방침에서는 의정활동 20%를 반영, 국회의원으로서 활발한 의정활동을 벌여온 인사에게 소폭 혜택을 줄 예정이었다.

하지만 비대위는 의정활동 부문을 전면 폐지, 여론조사에서 ‘현역 국회의원이 다시 뽑히는 것이 좋겠습니까, 다른 인물로 바뀌셨으면 좋겠습니까’라는 교체지수 항목과 ‘내일이 투표일이라면 다음 중 누구에게 투표하시겠습니까’라는 경쟁력 항목만으로 평가기준을 축소했다. 

지역구 활동의 경우도 주관성이 개입될 여지가 있어 항목에서 뺐다는 설명이다.

나아가 비대위는 지역구 공천방식도 전략공천(20%)과 개방형국민경선(80%)을 혼합할 방침이다. 개방형국민경선의 경우 일반 국민(80%)의 선택을 대폭 반영키로 해 사실상 국민 여론에 총선의 운명을 맡기기로 한 것으로 보인다.

전략공천에서도 지역구 여론조사가 대폭 반영될 것으로 예상된다.

황영철 대변인은 17일 MBC 라디오 ‘손석희의 시선집중’에 출연, “전략공천 대상은 현역의원이 대상은 아닐 것이다. 앞으로 공천과정에서 경쟁력 조사와 교체지수 조사를 거쳐 (정치신인에 대한) 선택이 이뤄지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전망했다.

결국 지역구 여론조사가 얼마만큼의 객관성을 가지고 있는지가 관건이다. 공천을 위해 조직을 움직이거나 또 다시 ‘돈봉투’가 오가는 일이 벌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이에 비대위는 여론조사의 신빙성을 확보하는데 주력할 것으로 예측된다. 

한편, 비대위가 마련한 공천기준안이 17일 의원총회에서 확정될 경우, 설 전후로 공천 작업에 탄력이 붙게 될 전망이다. 황영철 대변인은 “비대위에서 19일 공천안이 확정되면 설 연휴 이후 바로 공심위가 구성될 것”이라고 밝혔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