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전재희 "여론조사로 한나라 존폐 결정하자"

입력 2012-01-16 17:27 수정 2012-01-16 20:41

 한나라당 3선인 전재희 의원은 16일 한나라당의 현주소를 신랄하게 비판하면서 여론조사를 통해 당의 존속 여부를 결정할 것을 제안했다.

전 의원은 이날 박근혜 비대위원장과 당 의원들에게 보낸 서한을 통해 "지금 국민에게 한나라당은 선거에 질 것 같으니 선관위를 공격해 `헌정질서를 파괴하는 당'이자 당권 장악을 위해 돈봉투를 살포하는 `부패한 당'"이라며 "국민은 이런 한나라당에 해산명령을 내리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상식적으로 헌법을 유린하고 부패한 당은 존재할 가치가 없다"고도 했다.

그는 "좋은 정책을 연구하고 좋은 사람을 찾고 과거와의 진정한 단절을 위한 노력으로 `한나라 브랜드'에 대한 신뢰ㆍ기대를 회복시킬 수 있겠느냐"면서 `박근혜 비대위'의 쇄신활동과 `공천 물갈이'로도 국민의 부정적 인식이 바뀌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전 의원은 "`국민만 바라보자'고 했으니 국민의 뜻을 물어 정리하는 게 가장 올바른 길"이라며 여론조사기관 3곳을 선정해 설 연휴 직후 당의 존폐에 대해 국민의 뜻을 묻고, 그 결과에 따를 것을 주장했다.

그는 "비대위가 됐든, 신당이 됐든 국민만 바라보는 정당이 되기 위해서는 보수ㆍTK(대구ㆍ경북) 등 일부만 대표하는 정당이라는 인식을 지워야 한다"며 "쇄신 방향에 내가 걸림돌이 된다면 과감히 정치활동을 접고 집으로 돌아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 의원은 이어 중앙선관위 홈페이지 디도스 공격에 대해 "`선거를 방해한 정당'이란 오명을 쓰고선 아무 일도 할 수 없다"면서 "야당과 국민이 납득하는 특검을 통해 진상을 밝히고 총선 전에 마무리지어야 한다"고 `디도스 특검' 도입을 촉구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