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보좌관協 "국감 NGO 모니터단 활동 금지시켜야"

입력 2011-09-17 11:51 | 수정 2011-09-17 13:25
한나라당과 민주당, 민주노동당 등 8개 정당 보좌진협의회는 16일 국회와 각 정당 대표에게 '국정감사 NGO 모니터단'의 활동을 불허해 달라고 건의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는 모니터단의 실질적 운영주체인 법률소비자연맹 주요 인사들이 정부 사업권 등을 빌미로 거액을 가로챘다는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거나 재판에서 패소했다는 투서가 최근 각 의원실로 전달된데 따른 것이다.

모니터단은 그동안 국감 모니터링 활동과 관련해 각 상임위 및 국회 사무처로부터 사무실 공간 제공 및 국감장 출입 등 혜택을 받아 왔다.

보좌진협의회는 건의서를 통해 "검찰의 수사 및 사법적 판단이 완료되지 않은 상황에서 해당 단체로부터 모니터링을 받는 것은 부적절하다"면서 모니터단의 국감장 출입 및 모니터링 활동 불허를 요청했다.

이에 대해 법률소비자연맹은 "투서의 내용은 모두 사실이 아니며 명확한 증거를 갖고 있다"며 "270개 시민단체로 구성된 모니터단 일부에 문제가 제기됐다고 전체 활동을 불허하는 것은 맞지 않다"고 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