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서울대공원서 30kg짜리 말레이곰 '탈출'

입력 2010-12-06 13:34 | 수정 2010-12-06 14:41

▲ 경기도 과천 서울대공원에서 말레이곰 1마리가 탈출해 경찰과 소방당국 등이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 서울대공원 홈페이지

경기도 과천 서울대공원에서 말레이곰 1마리가 탈출해 경찰과 소방당국 등이 수색에 나섰다.

6살짜리 검은색 말레이곰은 6일 오전 10시50분께 우리를 탈출했으며, 6km가량 떨어진 의왕시 청계동 청계사 인근에서 마지막으로 목격됐다.

소방당국은 헬기를 띄우고 곰의 위치를 계속 추적하고 있으며 경찰과 소방 관계자 100여명, 서울대공원 직원 120여명이 목격 지점으로 이동 중이다.

경찰과 의왕시청은 만일의 사태를 대비해 청계산 입구를 막아 등산객들의 입산을 통제하고 이미 올라간 등산객들을 하산시키기 위해 산림감시원 등을 파견했다.

의왕시청 등산휴양림과 관계자는 "다행히 월요일이라 등산객이 많지 않지만 산에 경고방송을 할 시설이 갖춰지지 않아 직원들이 직접 올라가고 있다"며 "곰을 만나면 눈을 마주치지 말고 슬그머니 자리를 피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서울대공원 관계자는 "사육사가 청소하는 사이 곰이 앞발로 문을 열고 도망갔다"면서 "현재 담당자가 현장에 나가 있지만 아직 말레이곰을 확인하지 못한 것 같다"고 전했다.

한편 말레이곰은 동남아시아에 서식하며 다른 곰에 비해 몸집이 작고 온순한 성격인 것으로 알려졌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