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북, 10월 후계체제 조기가시화할수도"

입력 2009-05-26 18:21 수정 2009-05-27 07:57

북한이 `150일 전투'가 마무리되는 9월 정권수립 기념일이나 10월 노동당 창당 기념일 즈음에 '성공적 전투'라는 자평과 함께 후계체제를 가시화하는 조치들을 내놓을 가능성이 있다고 이기동 국가안보전략연구소 책임연구위원이 26일 전망했다.

그는 평화재단(이사장 법륜)이 서울 대한출판문화회관에서 '6자회담과 북미관계의 향방'이라는 주제로 개최한 전문가 포럼에서 북한은 이같이 후계체제를 조기가시화한 뒤 후계자를 통해 대미 협상에 나서고 '2012년 강성대국 진입의 성과를 낸 것은 후계자의 영도 결과'라는 식으로 선전하는 내부 정치 일정을 잡은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그는 북한이 국제사회의 제재를 충분히 예상하면서도 2차 핵실험을 강행한 것은 2012년 강성대국 진입과 후계체제의 조기 가시화라는 북한 내부의 정치 일정에 따른 것이라며 이같이 전망했다. 북한이 핵실험을 실시한 5월25일은 "1967년 김일성 유일사상체계 확립을 위한 '5.25 교시'라는 중대한 계기가 마련된 날"이라는 점에서 "이번 핵실험이 북한 내부 정치일정과 무관하지 않다는 방증"이라고 이기동 위원은 강조했다.

그는 이번 2차 핵실험에 대해 북한이 핵보유국 지위를 얻어 미국과 새 협상판을 짜기 위한 것이라는 분석도 있지만 "1차 핵실험으로 이미 그러한 성과를 얻었기때문에 그런 목적이라면 굳이 2차 핵실험을 할 필요가 없다"며 거듭 "북한 내부의 정치적 측면에서 보는 것이 더 타당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오바마 미 행정부의 대북정책이 형성되기까지 적어도 6개월정도는 관망해야 하는데 출범 얼마 안돼 북한이 로켓을 발사한 것은 뭔가 다른 이유가 있다"면서 "오바마가 부시와 다른 대북 정책을 펼칠 것을 알면서도 강경책을 구사한 것을 봐선 내부 요인에 더 무게가 실린다"고 덧붙였다. 북한으로서는 강성대국 진입시기로 제시한 2012년까지 2년반밖에 안 남은 상황에서 "강성대국의 성공적 진입으로 자부할 만한 성과나 업적을 만들어야 후계체제의 정당성이나 동력을 마련할 수 있다"는 것.

최근 북한 당국이 `150일 전투'라는 속도전을 통해 대중을 동원하려고 해도 주민들이 만연된 `동원 피로감'과 개인 생존을 위한 사익 추구로 잘 따라오지 않는 상황에서 성공적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는 인민들에게 북한 체제에 대한 자긍심과 믿음을 줄 수 있는 중요한 정치적 자산이라고 그는 분석했다.

그는 북한의 이러한 내부 정치적 요인 때문에 최소한 9,10월까지는 대남.대외 강경 정책과 이에 따른 남북관계 교착국면이 지속될 것이라면서 "일단 상황이 바뀔 때까지 기다려보는 것도 대안"이라고 제시했다.(서울=연합뉴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