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국안보문제 연구소 김희상 이사장은 30일 "김정일 체제가 존속하는 한 '대화나 협력'보다는 '협박과 도발'이 북한 대남정책의 중심수단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기회만 있으면 서해 NLL(북방한계선)을 위협하고 비무장지대 총격도발은 물론, 미사일 발사와 심지어 핵실험 같은 일도 수시로 계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 <span style=재향군인회가 30일 개최한 '북한의 점증하는 대남협박의 실체와 전망'포럼에서  한국안보문제연구소 김희상 이사장이 주제발표를 하고 있다" title="재향군인회가 30일 개최한 '북한의 점증하는 대남협박의 실체와 전망'포럼에서  한국안보문제연구소 김희상 이사장이 주제발표를 하고 있다">
    재향군인회가 30일 개최한 '북한의 점증하는 대남협박의 실체와 전망'포럼에서  한국안보문제연구소 김희상 이사장이 주제발표를 하고 있다

    대한민국재향군인회(회장 박세직.이하 향군)는 이날 서울 용산 전쟁기념관 1층 그랜드볼룸에 김 이사장을 초청해 '북한의 점증하는 대남협박 실체와 전망'을 주제로 율곡포럼을 개최했다. 김 이사장은 "북한 핵실험은 그 자체가 우리에 대한 선전포고와 같은 것이며 지금은 이런 일상적 협박에 놀라고 허둥대며 북한 기도에 끌려 다닐 때가 아니라 멀리 한민족 미래를 내다보면서 한반도 평화와 자유통일, 그리고 번영의 창조적 큰 길을 주도적으로 열어나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span style=재향군인 율곡포럼에서 참석자들이  김희상 한국안보문제 연구소 이사장의 연설을 듣고 있다" title="재향군인 율곡포럼에서 참석자들이  김희상 한국안보문제 연구소 이사장의 연설을 듣고 있다">
    재향군인 율곡포럼에서 참석자들이  김희상 한국안보문제 연구소 이사장의 연설을 듣고 있다

    김 이사장은 "한미연합사가 해체되면 핵우산 효과는 크게 훼손될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통일 후에도 팽창주의적 중화사상을 견제하는 데는 연합사만큼 효용성이 높은 기구는 없을 것이므로 연합사 해체문제는 서둘러 재검토 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이사장은 "북한의 핵 폐기는 물론, 북한 사회의 개방과 체제 개혁에 초점을 맞춰야 하고 특히 어떻게 하든 북한 주민 마음을 얻는 데 기왕이면 북한 지도층도 자유통일에 기대감을 갖도록 만드는 데 주력해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 <span style=재향군인회 박세직 회장이 30일 서울 용산 전쟁기념관에서 열린 향군 율곡포럼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title="재향군인회 박세직 회장이 30일 서울 용산 전쟁기념관에서 열린 향군 율곡포럼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재향군인회 박세직 회장이 30일 서울 용산 전쟁기념관에서 열린 향군 율곡포럼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박세직 회장은 인사말에서 "오늘은 34년 전 월남이 이 지구상에서 역사의 뒤안으로 사라진 날"이라며 "월남이 패망하게 된 원인은 한마디로 '속임수에 망하고 간첩에 망하고 극성맞은 데모에망하고 부정부패에 망했다'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와 같은 역사적 교훈을 간직해 우리의 심각한 안보현실을 감안할 때 월남패망의 원인을 타산지석으로 삼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