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국민 50% '전교조 해체하라'

입력 2006-11-25 11:56 수정 2009-05-18 14:42

불법집단 연가투쟁을 감행한 전교조에 대한 국민들의 반감이 상당한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 교원평가제를 도입해야한다는 의견도 절대다수를 차지했다.

여론조사전문기관 리얼미터가 24일 조사,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전교조 사태에 대해 응답자 50%가 '전교조 해체하라'는 의견을 나타냈으며, '전교조 지지'는 23.4%에 그쳤다. '잘모르겠다'는 26.7%다.

지지정당별로 살펴볼 때 민주당 지지자(63.1%)와 한나라당 지지자(60%) 가운데 '전교조 해체' 주장이 높았다. 반면 열린우리당 지지자들은 36%가 해체를, 30.3%가 지지 입장을 보여 비슷한 수치를 나타냈으며, 민주노동당 지지자들은 전교조지지 입장이 해체 주장의 2배를 넘었다.

지역별로는 서울과 영호남 지역에서 50% 이상의 응답자들이 전교조 해체를 주장했고, 전교조를 지지한다는 응답이 '해체'보다 높게 나타난 지역은 대전충청 딱 한곳 뿐이었다. 이 조사는 지난 22일 전국 19세이상 남녀 534명을 대상으로 전화로 진행했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 4.2%였다.

또 교원평가제 도입과 관련 설문에서는 응답자의 63.4%가 전문성을 높일 수 있어 '찬성한다'고 응답했고, 28.7%는 교육 황폐화를 우려해 '반대한다'고 답해 찬성의견이 2배 이상 높게 나타났다. 23일 전국 19세이상 남녀 831명을 대상으로 전화로 조사한 결과로,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4%다.

전교조는 지난 22일 정부의 경고와 반대여론을 무시한 채 연가투쟁을 강행했으며, 전국에서 2700여명의 교사들이 참가했다. 교육인적자원부가 징계절차에 나서며 강경대응 방침을 밝히자 전교조는 24일 김신일 교육부총리에 대화를 제안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