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군 총 35만5000여명 사상 추산무기 부족 우크라에 인해전술
  • 폭격으로 폐허가 된 아우디이우카. ⓒ타스/연합뉴스
    ▲ 폭격으로 폐허가 된 아우디이우카. ⓒ타스/연합뉴스
    러시아가 전쟁 중인 우크라이나를 상대로 최전선에서 인해전술식 작전을 펼치면서 1000여명에 달하는 사상자가 나왔다는 분석이 보도됐다. 

    3일(현지시간) 영국 국방부 산하 국방정보국(DI)은 이날 일일 우크라이나 전황 분석에서 지난달 우크라이나에서 죽거나 다친 러시아군의 수가 하루 평균 983명에 달했다고 밝혔다.

    이는 2022년 2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개전 이후 지금까지 러시아군의 사상자 수는 총 35만5000명으로 추산됐다.

    DI는 “이는 러시아가 물량 공세와 소모전에 몰두한 결과”라며 “러시아군이 이같이 막대한 인명피해를 감수하면서도 최전선 전체에 걸쳐 우크라이나군 진지에 대한 압박을 강화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러시아군은 지난달 18일 수개월간의 치열한 공방전 끝에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 지역의 아우디이우카를 함락했다.

    뉴욕타임스(NYT)는 지난해 5월 러시아군의 바흐무트 점령 이후 최대 성과였지만 10년간 벌어진 아프가니스탄전(1979~1989년) 보다 아우디이우카 전투에서 더 많은 병력을 잃었다고 분석했다.

    한편. 최근 탄약과 무기 부족을 겪고 있는 우크라이나가 러시아와의 전투에서 밀리고 있는 상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