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P 연합뉴스
    ▲ ⓒAP 연합뉴스
    애플이 10년간 투자한 전기차(EV) 애플카 개발을 포기하는 쪽으로 방향을 잡았다.

    현지시각으로 27일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애플이 전기차를 연구해 온 조직인 '스페셜 프로젝트 그룹'을 해산할 예정이다.

    이같은 사실은 프로젝트 참여 직원들에게도 전달됐다.

    프로젝트에서 일하는 직원들은 인공지능(AI) 부서로 이동할 것이라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애플은 2014년부터 '프로젝트 타이탄'으로 최초 자율주행 전기차인 애플카 개발을 계획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기대와 달리 구조조정과 회사 전략 변경으로 계획이 지연돼 왔으며, 최근에는 전기차 출시 시점을 2028년으로 연기했다는 보도가 나오기도 했다.

    최근 전기차 수요는 세계적으로 둔화되고 있다.

    전기차 선두주자 테슬라도 투자를 축소하는 등 전반적인 전기차 시장 투자 및 인력 감소가 이어지고 있다.

    애플 역시 이같은 추세를 반영해 프로젝트를 폐기한 것으로 보인다. 

    전기차 선두주자 테슬라도 투자를 축소했고 일부 자동차 업체들은 완전 전기차 대신 하이브리드에 집중하는 방식으로 방향을 전환했다.

    전기차에 대한 계획을 축소한 애플은 생성형 인공지능(AI)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최근 뉴욕증시는 전기차가 아닌 AI가 이끌고 있다.

    이에 따라 애플도 AI로 방향을 수정한 것으로 시장은 보고 있다.

    애플은 그동안 상대적으로 AI 투자에 소극적이라는 평가를 받으며 랠리에서 소외되면서 시총 1위 자리에서 내려왔다.

    한편 올해 들어 5%대 하락 중인 애플의 주가는 이날 전일대비 0.81% 상승한 182.63달러로 마쳤다. 미래 수익성 측면에서 전기차를 포기하고 AI로 전환하기로 한 애플의 결정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것으로 풀이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