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여정 "북러 정상 간 친분 관계의 뚜렷한 증시"
  • 북한 김정은이 지난 2023년 9월 13일 러시아 아무르주의 보스토치니 우주기지에서 푸틴 러시아 대통령 전용차인 '아우루스' 뒷좌석에 함께 승차해 있다. ⓒ북한 조선중앙TV 캡쳐/뉴시스
    ▲ 북한 김정은이 지난 2023년 9월 13일 러시아 아무르주의 보스토치니 우주기지에서 푸틴 러시아 대통령 전용차인 '아우루스' 뒷좌석에 함께 승차해 있다. ⓒ북한 조선중앙TV 캡쳐/뉴시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북한 김정은에게 러시아산 승용차를 선물했다고 북한 관영 매체 조선중앙통신이 20일 보도했다.

    통신은 이날 노동당 박정천 비서와 김여정 부부장이 푸틴 대통령이 김정은에게 보낸 선물을 지난 18일 러시아 측으로부터 전달받았다고 전했다.

    김여정은 이 선물이 "조러(북러) 두 나라 수뇌분들 사이에 맺어진 각별한 친분 관계의 뚜렷한 증시로 되며 가장 훌륭한 선물"이라며 "김정은 동지께서 푸틴 대통령 동지에게 보내는 감사의 인사를 러시아 측에 정중히 전달했다"고 말했다.

    푸틴 대통령의 이번 선물은 러북 밀착을 대외에 과시하려는 의도로 읽힌다. 앞서 푸틴 대통령은 지난해 방러한 김정은과 함께 '러시아판 롤스로이스'로 불리는 '아우루스'(Aurus) 뒷좌석에 나란히 앉기도 했다.

    통신은 푸틴 대통령이 선물한 차종이 무엇인지는 밝히지 않았지만,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제재 위반일 가능성이 크다. 대북 제재 결의안 1718호 등은 고급 차량과 시계 등 사치품의 대북 유입을 금지하고 있으며, 2397호는 운송수단의 북한에 대한 직·간접적 공급과 판매, 이전을 금지하고 있다.

    북한과 러시아는 지난해 9월 정상회담을 기점으로 외교·군사·경제 분야에서 정치에 이르기까지 양자협력을 확대해왔다. 러북은 지난해 세르게이 라브로프 외무장관(10월), 코즐로프 천연자원부 장관(11월), 올레그 코제먀코 연해주 주지사(12월)의 방북에 이어 올해 최선희 외무상(1월), 북한 농업기술대표단(2월), 러시아 1차 관광단(2월), 조선노동당 대표단(2월)의 방러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