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대위 대신 김기현 체제로 총선 치르되… 김기현은 불출마 전제돼야원희룡은 '총선 돌격대장' 역할… 이재명 지역구 등 험지 거론한동훈 비례 순번 받고 전국서 선거 지원유세… "당 얼굴 돼야"
  •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이종현 기자
    ▲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이종현 기자
    국민의힘이 내년 총선을 비상대책위원회가 아닌 김기현 지도부 체제로 치를 가능성이 커진 가운데, 김 대표와 원희룡 국토교통부장관, 한동훈 법무부장관의 '3인 체제'가 될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이른바 '스타 장관'인 원 장관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인천 계양을 등 지역구로, 한 장관은 비례대표 순번을 받아 전국 선거 지원에 나서야 한다는 것이다. 다만 김 대표는 전체적인 선거 판세를 분석하는 등 전략을 짜야 한다는 점에서 총선 불출마가 전제돼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뉴데일리와 통화에서 "김기현 대표가 당 대표로서 무게감을 잃는 모습을 몇 번 보였지만, 이제는 지나간 것이니 어쩔 수 없지 않으냐"며 "현재로서는 김기현 체제로 (총선까지) 간다고 봐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 강서구청장보궐선거 패배 후 김 대표가 자신이 띄운 혁신위원회와 갈등을 보이며 리더십이 흔들렸으나, 비상대책위원회로 전환 등 한 차례 혼란을 더 겪는 것보다 현재의 지도체제를 안정시켜야 한다는 것이다.

    김 대표는 혁신위가 불출마를 권고했음에도 침묵으로 일관하며 12월 중순을 목표로 공천관리위원회 출범작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공관위는 모든 이슈를 빨아들이는 기구로, 김 대표가 대표직을 유지한 채 선거를 이끌겠다는 뜻이다.

    여권에서는 비대위 가능성이 낮아진 만큼 김기현 체제로 선거 승리를 위해 스타 장관들의 역할에 주목하고 있다.

    후임자가 결정돼 곧 여의도로 복귀하는 원 장관의 경우 3선 의원에 재선 광역단체장을 지내 정치권에서 잔뼈가 굵은 데다 대선 국면에서 '대장동 1타 강사'로 인지도까지 얻어 총선에서 '돌격대장' 역할이 유력하다. 원 장관이 이미 "어떤 희생도 마다하지 않겠다"고 밝힌 만큼 이 대표의 인천 계양을이나 4선 심상정 정의당 의원의 고양갑에 출마할 전망이다.

    '여권 잠룡'인 원 장관 자신도 이 대표와 정면승부에서 승리한다면 단숨에 '원톱' 대선주자로 떠오를 수 있다.

    이번 개각 대상에서 제외된 한 장관은 험지에 출마하기보다 비례대표 순번을 받고 전국 선거를 위해 뛰어야 한다는 의견이 우세하다. 전국적 인지도가 있는 데다 화려한 언변으로 지원유세에 나서 '민주당 심판'을 외쳐야 한다는 것이다.

    한 국민의힘 중진의원은 "한 장관이 비례대표로 나와야 여기저기 선거운동을 도울 수 있다"고 말했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YTN 라디오 '뉴스킹 박지훈입니다'에 출연해 "한 장관은 이번 총선에서 당의 얼굴이 돼야 한다"며 "당에서 새로운 얼굴이 출마한다면 텃세가 심한 곳은 (공천에서 탈락한) 무소속에 질 수도 있다. 국민에게 익숙한 사람이 '(우리 당 후보를) 찍어줘야 한다'고 말해야 효과가 있는데, 그 역할에서 가장 적절한 사람이 한 장관"이라고 언급했다.

    국민의힘 내에서는 스타 장관들이 이른바 필드에서 직접 뛰고, 김 대표는 전체적인 선거 판세를 분석하며 전략을 짜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원희룡 '험지', 한동훈 '지원', 김기현 '전략'의 '3인 체제'로 총선에 나서야 한다는 것이다.

    그러기 위해서는 김 대표의 총선 불출마 선언이 전제돼야 한다는 것이 여권 내부의 중론이다. 김 대표로서는 '총선 불출마, 대표직 유지' '험지 출마, 대표직 사임' '본인 지역구 출마, 대표직 사임' 등의 갈림길에 서 있지만, 지난 총선에서 양당 지도부인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와 이해찬 전 민주당 대표의 사례를 들여다보면 답을 찾을 수 있다는 말이 나온다.

    7선을 지낸 이해찬 전 대표는 지난 총선에서 불출마를 선언하고 전국 선거를 진두지휘하며 압도적 대승을 이뤄냈다.

    반면 황 전 대표는 막판까지 고심을 거듭하다 뒤늦게 서울 종로 출마를 선언하며 당시 이낙연 전 국무총리에 쫓겨 떠밀려 나선 것 아니냐는 비판을 받았다. 황 전 대표는 자신의 선거에 집중하느라 전국 판세를 관리하지 못해 당시 선거대책위원장인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과 '막말 후보자 제명'에서 엇박자를 보이기도 했다.

    한 국민의힘 의원은 "김기현 대표가 서울 등 수도권이나 험지에 지원유세를 와도 도움이 안 되는 실정"이라며 "당 대표가 자기 선거에 뛰어들다 (총선에서) 망한 황교안 전 대표 때를 보라. 김 대표는 그렇게 하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