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SJ "이스라엘, 가자 인근에 대형 펌프 최소 5개 설치"작전 실현 가능성에 대해서는 미 당국자들 이견 분분
  • 이스라엘 군인들이 지난 11월 22일(현지시각) 가자지구 가자시티의 알 시파 병원 지하에서 발견된 터널을 언론에 공개하고 있다. 이스라엘군은 하마스가 이 병원 지하에 터널을 만들어 무기 보관과 테러용으로 사용했다고 강조했다. ⓒAP/뉴시스
    ▲ 이스라엘 군인들이 지난 11월 22일(현지시각) 가자지구 가자시티의 알 시파 병원 지하에서 발견된 터널을 언론에 공개하고 있다. 이스라엘군은 하마스가 이 병원 지하에 터널을 만들어 무기 보관과 테러용으로 사용했다고 강조했다. ⓒAP/뉴시스
    이스라엘군(IDF)이 팔레스타인 무장단체 하마스를 제거하기 위해 가자지구 땅굴에 바닷물을 쏟아부어 침수시키는 계획을 추진 중이라고 미국 정부 당국자가 밝혔다.

    4일(현지시간)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이스라엘군은 지난 11월 중순 가자지구 알샤티 난민캠프 북쪽으로 약 4㎞(1마일) 떨어진 지점에 바닷물을 끌어오기 위한 대형 펌프를 설치했다.

    최소 5개인 이 펌프는 시간당 수천㎥의 바닷물을 지중해에서 끌어올 수 있다. 몇 주 안에 땅굴을 침수시킬 수 있는 속도다.

    이스라엘군 관계자는 WSJ에 침수 계획과 관련한 답변은 거부하면서도 "하마스의 테러 능력을 해체하기 위해 다양한 방법으로 작전을 수행 중이며 여러 군사·기술적 도구들을 사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미 당국자들은 이스라엘이 지난 11월 초 미국에 알린 이 계획을 실현하는 데 얼마나 근접해 있는지는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이스라엘이 이 계획의 최종 결정을 내리지도 않았고, 폐기하지도 않은 상태라는 것이다.

    WSJ은 이 작전의 군사적 가치, 실현 가능성, 환경에 미칠 영향 등과 관련해 미 당국자들의 의견이 첨예하게 갈리고 있다고 전했다.

    찬성론자들은 땅굴이 물에 잠기면 하마스 대원과 인질들을 밖으로 나오게 할 수 있으며, 하마스의 주요 군사 수단인 땅굴도 완전히 파괴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반대론자들은 "아무도 하마스 땅굴과 그 주변 토양에 대해 자세히 알지 못하기 때문에 물을 끌어오는 것이 얼마나 성공적일지 확신할 수 없다"며 작전의 성공 여부를 가늠하는 것이 불가능하다고 지적한다.

    또한, 전쟁 이후 인도주의적 참사의 주요 원인이 되고 있는 가자지구의 물 부족 문제가 더욱 악화할 우려도 있다. 

    미국의 싱크탱크인 국제전략문제연구소(CSIS)의 존 알터만은 "해수를 끌어오는 것이 기존 상하수 시설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전망하기는 어렵다"며 "또 지하수 매장량이나 인근 건물의 안정성에 미치는 영향도 미지수"라고 언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