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위성' 안보리 논의에 반발한 김여정… 넉 달여 만에 담화미 핵추진항공모함·잠수함 한반도 전개 의식한 듯 비난 쏟아내
  •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 문재인 전 대통령. ⓒ연합뉴스
    ▲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 문재인 전 대통령. ⓒ연합뉴스
    북한 김정은의 여동생 김여정이 30일 "주권국가의 자주권은 그 어떤 경우에도 협상 의제가 될 수 없으며, 그로 인해 우리가 미국과 마주 앉는 일은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여정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낸 담화에서 "우리더러 조미(북미) 대화 재개의 시간과 의제를 정하라고 한 미국에 다시 한번 명백히 해둔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지난 27일(현지시간) 북한의 군사정찰위성 발사문제를 논의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를 비난하기 위해 김여정이 지난 7월17일 이후 넉 달여 만에 담화를 낸 것이다.

    김여정은 "미국과 그 추종세력들의 강도적 요구에 따라 우리의 정찰위성 발사와 관련해 소집된 유엔 안보리 공개회의의 전 과정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주권적 권리들을 거부하는 일부 유엔 성원국들의 비합리적인 논거가 얼마나 박약하고 허위적이며 누추한가를 자명하게 보여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여정은 유엔 안보리가 "극도의 이중 기준이 파렴치하게 적용되며 부정의와 강권이 난무하는 무법천지"라며 "단호히 규탄, 배격한다"고 공언했다.

    그러면서 김여정은 린다 토머스 그린필드 유엔 주재 미국대사를 향해 "논박할 여지가 없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우주 개발 권리를 불법으로 밀어붙일 만한 명분적 근거가 부족하다"면서 "미국을 마치 현 상황의 희생자처럼 묘사하면서 저들의 의미 있는 대화 입장과 평화적 해결 노력을 구구이 설명한 데 대해 유의했다"고 말했다.

    김여정은 북한의 잇따른 군사적 도발에 따른 대응으로 한국의 동맹국인 미국이 핵추진 항공모함과 핵추진 잠수함을 한반도에 전개했다는 사실을 무시한 채 적반하장식 논리를 펴기도 했다. 

    김여정은 "토마스 그린필드는 미국의 무기들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을 겨냥하지 않았다고 장담하기에 앞서 평양으로부터 불과 500~600km 떨어진 남조선의 항구들에 때 없이 출몰하고 있는 전략적 목표들이 어디에서, 왜 온 것인가를 명백히 해명해야 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김여정은 "앞에서는 대화타령을 늘어 놓고 뒤에서는 군사력을 휘두르는 것이 미국이 선호하는 힘을 통한 평화라면 대화에도 대결에도 다 같이 준비돼야 하며, 특히 대결에 더 철저히 준비돼야 한다는 것이 우리의 일관한 대미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김여정은 "우리 국가의 주권적 권리에 속하는 모든 것을 키워나가기 위한 우리의 노력은 계속될 것이고,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은 모든 유엔 성원국이 향유하는 주권적 권리들을 앞으로도 계속 당당히 제한 없이 행사해 나갈 것"이라며 위성 발사를 계속하겠다는 의지를 다시 한번 천명했다.

    한편, 유엔 안보리는 지난 27일 공식 회의를 열고 북한의 정찰위성 발사와 관련해 논의했지만 상임이사국(P5)인 중국과 러시아가 북한을 두둔하면서 안보리 차원의 대북 규탄성명 발표나 결의안 채택과 같은 구체적인 성과 없이 2시간 만에 종료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