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정계 폭넓은 네트워크 강점
  • 지난 2일 임명된 문화체육관광부 박성원 차관보. ⓒ뉴데일리
    ▲ 지난 2일 임명된 문화체육관광부 박성원 차관보. ⓒ뉴데일리
    문화체육관광부 차관보로 박성원 동아일보 논설위원이 발탁돼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2일 임명된 박 차관보는 정통 신문기자 출신으로 언론계는 물론 국회, 여·야 정당에 폭넓은 네트워크를 갖고 있어, 국정 홍보는 물론 언론과의 소통에 가교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1991년 서울신문 기자로 언론계에 입문한 박 차관보는 1996년 동아일보로 옮긴 뒤 기자, 정치부장, 논설위원, 출판국장, 콘텐츠기획본부장 등을 역임했다.

    박 차관보는 채널A 개국 초기 정치부장으로 파견근무를 하며 방송과도 인연을 맺었다. 동아일보 논설위원 시절엔 채널A 뉴스톱텐에 패널로 고정출연하면서 신뢰감 있고 균형잡힌 정치·시사 해설로 시청자들의 눈도장을 찍었다.

    ◆ 약력   

    △1965년 강원 원주 출생 △원주 육민관중 △동대부고 △서울대 정치학과 졸업

    △서울신문 사회부·정치부 기자 △동아일보 정치부 기자·차장·부장 △채널A 정치부장 △동아일보 논설위원·출판국장·콘텐츠기획본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