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자유북한운동연합, 풍선 8개 北으로 날려…"자유 메시지 계속 보낼 것"

당초 대형 풍선 20개 보내려 했으나 출동한 경찰에 12개 압수박상학 대표 신변보호 경찰이 신고… "특별감시 중단해야"

입력 2022-10-02 13:30 수정 2022-10-02 13:59

▲ 자유북한운동연합이 북한으로 보낸 대형 풍선.ⓒ자유북한운동연합

통일부가 최근 국내 민간단체들에 대북 전단 살포를 자제해 달라고 촉구한 가운데, 자유북한운동연합은 지난 1일 경기 파주시에서 코로나19 의약품 등을 대형 풍선에 매달아 북한으로 보냈다.

자유북한운동연합은 제19회 '북한자유주간'을 맞아 이날 타이에놀, 비타민C, USB, 소책자 등을 대형 풍선 8개로 북한에 보냈다고 밝혔다. 해당 풍선들에는 '핵 미사일로 대한민국을 선제 타격하겠다는 김정은을 인류가 규탄한다'는 현수막도 달렸다. 

자유북한운동연합은 당초 20개의 대형 풍선을 보내려고 했으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12개는 압수됐다.

이와 관련해 자유북한운동연합은 보도자료를 내고 "대북 풍선을 저지하는 변명은 '김여정하명법'인 '대북전단금지법'이었다"며 "신고한 사람은 다름 아닌 박상학 대표 신변보호 경찰관들"이라고 말했다. 이어 "경찰은 '신변보호'를 빙자한 특별감시를 당장 중단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자유북한운동엽합은 "현재 여당인 국민의힘은 야당 시절 '대북전단금지법'이 헌법에 보장된 표현의 자유라는 국민의 기본권에 위배 된다고 국회에서 강력히 반대해 왔다"며 "유엔을 비롯한 국제사회에서 엄청난 비판을 받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김정은은 올해에만 해도 수십발의 탄도미사일을 쏘아대고 7차 핵실험을 준비, 핵미사일로 대한민국을 선제타격하는 '법'까지 조작했디"며 "그럼에도 윤석열 정부와 통일부는 김정은, 김여정의 눈치보기에 탈북자들의 북한인권활동을 저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연합은 "우리는 목숨 걸고 찾은 자유를 김여정하명 악법에 빼앗길 수 없다"며  "북한인민의 자유확산을 위해 더 많은 정보와 자유의 메시지를 계속 보낼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통일부는 지난달 23일 국내 민간단체들에 대북 전단 살포를 자제해 달라고 촉구했다. 또 북한에는 전단 살포를 빌미로 도발할 경우 강력히 대처하겠다고 경고했다.

이효정 통일부 부대변인은 당시 브리핑에서 "정부의 거듭된 자제 요청에도 불구하고 일부 단체의 대북 전단 등 살포가 지속되고 있는 상황에 대해 정부는 우려하고 있다"며 "전단 등 살포 행위를 자제해 줄 것을 재차 촉구한다"고 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